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북한 중국, 미국 11월 중간 선거에 복합적 위협

랜섬웨어, 정치적 동기에 의한 해킹, 내부자의 위협 등 리스크 요인

젠 이스털리,사이버 안보 국장 ,"매우 동적이고 복합적인 위협 경고

외국의 미국 선거개입 정보자에 1천만달러 보상금 지급 키로



젠 이스털리 국토안보부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 국장

미국의 11월 중간선거를 앞두고 선거 관리를 위협할 국가 중 하나로 북한과 중국을 꼽았다. 젠 이스털리 국토안보부 사이버안보·기간시설안보국(CISA) 국장은 7일 기자들과 만나 러시아와 중국, 북한이 매우 동적이고 복합적인 사이버 위협으로 남아 있고 랜섬웨어를 퍼뜨리는 범죄 조직도 우려 사항이라고 밝혔다. 11월 중간 선거를 준비하는 각 주의 선거 관리 담당 고위 당국자들이 하계 연례회의를 시작해 일련의 비공개 회의를 진행한 뒤 나온 말이다. 미국에서는 러시아 측이 개입한 것으로 파악된 2016년 대선 이래 선거 보안이 국가적 초점으로 등장했다. 북한은 지난 2020년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중국, 러시아, 이란과 함께 미국 안보당국이 개입 가능성을 경계한 국가군에 포함됐다. 미국 언론들은 올해 중간선거의 경우 해외뿐만 아니라 미국 내부의 위협에도 직면해 있다고 평가했다. 2020년 대선 때는 러시아나 다른 적성국의 파괴적인 사이버 공격이 가장 큰 우려였지만, 지금은 지형이 변화해 랜섬웨어, 정치적 동기에 의한 해킹, 내부자의 위협 등으로 리스크 요인이 확대했다는 것이다. 미국무부는 외국의 미국 선거개입을 신고하면 1천만달러 보상금을 지급하기로 11일 발표했다


베로니카 제인 워싱턴 특파원


양키타임스 바이든타임스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