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북한 코로나 확산 82만명 김정은 통치에 재앙

백신없는상황 CNN,건국 이래 최대 위기

국가방역체계 최대 비상체계로 전환




북한이 80만명의 코로나 확진으로 최대 위기를 맞고있다 김정은 지도자는 전국을 봉쇄지역으로 결정 코로나 확산에 총력을 쏟고있다 외신들은 이사태를 북한 건국 이래 최대 위기 상황에 놓였다는 분석을 내 놓고있다 CNN은 14일 북한의 코로나 발병에 대해 우리가 아는 것과 모르는 것’이란 제하의 기사를 통해 북한의 코로나 상황을 상세히 전했다. 조선중앙통신을 인용해 북한에서 현재까지 코로나로 42명이 사망했고 발열자는 82만620명에 이른다고 보도하며 “북한의 코로나 발병은 건국 이래 ‘최대 혼란’”이라고 했다. 사망자와 발열사례가 급증했다고 밝혔다”며 “세계에서 가장 고립돼 있고 불투명한 체제의 특성을 감안할 때 실제 상황을 추정하기 어렵다”고 분석했다. 북한 당국은 코로나의 북한 유입 경로를 밝히지 않았다고도 전하면서 했다코로나 바이러스 유입을 차단하기 위해 중국과의 무역을 차단하고 도쿄와 베이징 올림픽 출전을 거부했다”며 “바이러스가 어떻게 엄격하게 봉쇄된 국경을 통과했는지 불분명하다”고 했다. 붕괴된 의료 체계와 검사 장비 부족으로 인해 많은 수의 감염성 질환 환자를 치료하기는 어려울 것”이라고 우려했다. 북한 체제가 투명하지 않고 정보를 공유할 의지가 없다는 점 역시 또 다른 위험”이라고 경고했다. 북한은 1990년대 심각한 기근을 겪었을 당시에도 200만명 내외가 사망했을 것이란 전문가 분석이 나오고, 북한을 탈출한 사람들은 생사의 기로에 놓였던 끔찍한 경험담을 전했지만 기근으로 인한 사망자 수를 공식적으로 밝히지 않았다는 것이다. 북한의 의료 체계에 종사했던 사람들도 기초적인 의약품부터 모든 것이 부족한 상황을 증언했다고 CNN은 전했다. CNN은 북한의 백신 현황을 고려하면 상황은 더 위험할 수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매체는 “북한은 어떤 코로나 백신도 수입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며 “대부분의 북한 주민들이 백신을 접종하지 않았다고 가정할 때, 북한의 취약한 의료 환경 속에서 전염병 발병은 더 치명적일 수 있다”고 우려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