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북한 ICBM 미사일 개발 러시아인이 도왔다

러시아 국적자 2명과 러시아 기업 3곳 제재

재닛 옐렌, 북핵 미사일 개발 더는 못한다




미국 재무부는 11일 북한의 신형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개발 및 발사 움직임과 관련해 추가 제재를 발표했다. 이번 제재는 유엔 안전보장 이사회 결의를 위반,북한의 대량살상무기(WMD) 및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도운 러시아 국적자 2명과 러시아 기업 3곳이다. 재닛 옐런 재무부 장관은 성명에서 "북한은 세계 안보에 중대한 위협인 탄도미사일 발사를 이어가고 있다"며 "이번 조치는 북한을 돕는 러시아 기반 개인과 단체를 목표로 했다고 밝혔다. 제재 대상에 오른 개인은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에 기반을 둔 러시아인 알렉산더 안드레예피치 가예보이, 알렉산더 알렉산드로비치 차소프니코프이며, 기업은 '아폴론 ○○○, Zeel-M, RK Briz ○○○'다 재무부에 따르면 이들은 WMD 및 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위해 북한 당국이 관련 물자를 조달하는 것을 도와온 것으로 파악됐다.브라이언 넬슨 재무부 테러·금융 정보 차관은 북한은 국제법을 명백히 위반하며 탄도미사일을 계속 발사하고 있고, 이는 세계 안보에 중대 위협이 되고 있다"고 말했다 오늘 조치는 북한이 불법 탄도미사일 시스템을 위한 부품을 조달하는 것을 돕는데 공모한 러시아에 있는 개인·기업을 대상으로 해 위협에 대응한 것"이라고 밝혔다. 재무부 제재 대상에 오르면 미국 내에 있는 자산이 동결되고, 이들과 거래하는 것이 금지된다.


이번 조치는 북한이 지난 1월 20일 핵실험 및 대륙간 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유예조치 해제를 시사한 뒤 신형 ICBM 시험 발사 움직임을 보이고 있고, 4년전 폭파했던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의 핵실험장 갱도를 복구하는 모습이 포착된 가운데 나와 북한의 추가 도발 가능성에 대한 강력한 경고의 메시지로 읽힌다. 미국 행정부는 전날 북한이 가장 최근 두 차례 쏘아 올린 준중거리탄도미사일(MRBM)이 실제로는 신형 ICBM 시험발사를 앞두고 사거리를 줄여 ICBM의 시스템(성능)을 시험한 것이었다는 분석 결과를 공개하면서 재무부의 대북 추가 제재를 예고한 바 있다. 미국은 지난 1월 북한의 탄도미사일 무력 시위가 잇따르자 WMD 및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관여한 북한 국적 6명과 러시아인 1명, 러시아 단체 1곳을 제재 대상에 올렸었다. 특히 당시 제재 대상엔 ICBM을 비롯해 북한의 탄도미사일 개발과 관련된 국방과학원 소속이 다수 포함됐다.


제재 업무를 담당하는 넬슨 차관은 "미국은 북한이 외교의 길로 돌아가고 WMD와 미사일 추구를 포기하도록 압박하기 위해 기존 제재를 계속 이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은 북한에 핵 및 미사일 문제를 대화를 통해 외교적으로 풀어 나갈 것을 거듭 촉구했다.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성명을 내고 "북한의 탄도미사일 발사는 노골적인 국제법 위반이며 역내 안정과 국제 평화 및 안보에 대한 중대한 위협"이라고 비판한 뒤 "우린 여전히 외교에 전념하고 있으며, 북한이 대화에 나설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워싱턴=앤텔로프 리치 특파원


yankeetimes BidenTimesTV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