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불법 관행 1600만명에 피해 입힌 웰스파고 뱅크에 37억 달러 벌금 부과

웰스파고 뱅크 고객 1600만명에 부당 수수료 부과 36억 달러 벌금

과다 수수료·이자 씌우고 주택·차량 부당 압류 등 횡포 저질러



미국에서 대형은행으로 손꼽히는 웰스파고가 수수료 과다 부과 등 1600만명에 피해를 입힌 혐의로 연방 금융 당국의 철퇴를 맞았다. 무려 37억 달러에 달하는 벌금과 소비자 보상금을 물기로 한 것이다. 20일 블룸버그·AP통신 등에 따르면 연방 금융소비자보호국(CFPB)과 웰스파고가 총 37억 달러의 벌금과 보상금을 내는 데 합의했다고 보도했다 이중 17억 달러는 벌금은 CFPB 역사상 가장 많은 액수다. 나머지 20억 달러는 소비자들에 대한 보상금으로 지급된다.


웰스파고는 그동안 고객들을 대상으로 ▲대출 페이먼트 불법 책정 ▲모기지 대출 고객 주택 부당 차압 ▲오토론 고객 차량 불법 압류 ▲부당한 수수료 및 이자 부과 ▲오버드래프트 수수료 부당 부과 등의 ‘불법 행위’를 저질러 총 1,600만여 명의

고객들에게 피해를 입힌 혐의를 받고 있다. 고객들의 자동차를 부당하게 압류하거나 집주인들의 모기지 대출 금리 조정 요청 수천 건을 부당하게 거절한 것으로 조사됐다고 당국은 밝혔다.


로힛 초프라 CFPB 국장은 웰스파고의 반복된 위법 행위가 수백만 미국인 가정에 손해를 끼쳤다”며 “이번 조치는 반복된 위법 행위자에 대한 장기적 개혁과 책임 추궁의 중대한 첫걸음”이라고 말했다. 지난 2016년 고객 동의 없이 수백만 개의 ‘유령계좌’를 개설해 파문에 휩싸인 웰스파고는 그동안 이 사건과 그 밖의 잘못된 금융 관행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천문학적인 벌금과 보상금을 지급해왔다. 찰리 샤프 웰스파고 최고경영자(CEO)는 나쁜 관행이 지속돼 왔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며 “이를 바꾸기 위해 체계적으로 노력하는 중”이라고 말했다. 웰스파고는 CFPB 벌금과 소비자 보상을 포함해 4분기 35억 달러의 세전 영업손실이 발생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YankeeTimes Yankeebanker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