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불법 남미 국경 침범자 바이든 행정부 골치

멕시코 국경 이민자 체포 급증… 22년래 최다

3월에만 21만 명 달해…러·우크라서도 대거 유입

공화 “이민정책 실패 탓” 바이든 지지율 하락





지난달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20년래 가장 많은 21만 명의 불법 이민자가 체포된 것으로 나타났다. 공화당이 불법 이민 증가를 조 바이든 대통령에 대한 주요 공격 노선으로 삼은 가운데 ‘민주당 텃밭’이었던 히스패닉계의 바이든 대통령 지지율마저 하락하며 미 민주당의 11월 중간선거 전망에 빨간불이 켜졌다. 로이터통신은 연방 당국이 3월 한 달간 미국·멕시코 국경에서 21만 명의 불법 이민자를 체포했다고 밝혔다고 16일 보도했다. 이는 지난해 3월(16만9,000명) 대비 24% 급증한 수치이자 2000년 2월 이후 22년 1개월 만에 가장 많은 규모다.


로이터는 멕시코·과테말라·온두라스·엘살바도르 등 전통적으로 불법 이민을 해온 나라뿐 아니라 러시아와 우크라이나 등 멀리 떨어진 국가 출신의 유입 사례도 늘어났다고 설명했다.



취임후 떼지어 월경 국경수비대 감당 못해

다음달 42호 규제 풀리면 밀물처럼 들어올것

공화당,바이든 친이민정책 때문이라 비난


중남미 국경침입자 증가는 바이든 행정부의 친이민정책의 부산물이라고 공화당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반 이민정책을 뒤집은 결과라며 파상적인 공세를 높이고 펼치고있다. 바이든 행정부 관계자들도 미국 육로 국경을 무단으로 넘은 이민자들을 통상 절차 없이 즉시 추방하게 하는 이른바 ‘42호’ 규제가 다음 달 23일 종료되면 불법 이민은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전통적인 민주당 지지층으로 여겨졌던 히스패닉계에서 조차 바이든 행정부를 싸늘하게 바라보고 있다.


의회 전문 매체 더힐은 18일 퀴니피액대의 3월 여론조사를 인용해 히스패닉 계열 응답자 중 26%만이 바이든 대방역 통령의 직무 수행에 찬성한다고 보도했다. 인구통계 집단 중 가장 낮은 지지율이다.더힐은 “히스패닉 유권자의 급격한 지지율 하락은 바이든 대통령과 민주당의 참담한 중간선거 결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국제방송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