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불법 월경자 쇄도로 몸살 앓는 뉴욕시 비상사태 선포

수용시설 포화 상태,연방·주정부 지원 절실”

텍사스주는 버스로 계속 실어날라 비명



텍사스주가 버스로 실어보낸 국경월경자를 끌어 안은 뉴욕시가 몸살을 앓고있는 중에 뉴욕시가 비상사태'를 선포하고 연방정부와 도움을 요청했다. 에릭 아담스 뉴욕시장은 7일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4월 이후 1만7000명 이상의 망명 신청자가 뉴욕시에 몰려 왔다면서 이들을 지원하는 데 올해 회계연도에만 최소 10억 달러 이상이 필요하다면서 연방정부가 지원해 주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최근 뉴욕시에는 텍사스 발 불법 월경자들을 태운 버스가 매일 평균 5~6대씩 들어오고 있는 상황이다 이때문에 "뉴욕시 셸터는 초 망원이며 이런 추세라면 내년에는 10만개 이상의 자리가 필요할 것으로 추정돼 수용 가능한 인원을 훌쩍 넘기게된다고 말했다. 셸터가 부족해 노숙자도 수용하지 못할 상태가 된 뉴욕시는 호텔 42개를 빌려 이들을 수용하고있다 뉴욕시는수주 내에 랜덜스아일랜드에 '인도주의적 구호 센터'도 열 계획이다. 이 구호 센터도 특별한 조치 없이는 문을 열자마자 며칠 뒤면 꽉 찰 것"이라며 연방정부와 주정부의 비상자금 지원이 절실하다고 촉구했다.



뉴욕 양키타임스 IBN 국제방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