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불편한 동맹 문재인 바이든에 건방진 간섭

"북한과 마주 앉고 중국과 협력하라"고

워싱턴 정가 친북친중 문재인 조심하라

백악관, 대북문제 미국이 주도 당신 빠져



한국에서 판단력이 정상이 아닌 사람으로 언론의 왕따 대상이 되고있는 한국의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뉴욕타임스 인터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에게 북한과 대화를 하고 중국과 협력하라고 일갈한것에 대해 백악관은 불쾌하다는 반응을 내 놓았었다.


백악관은 대북문제는 미국이 주도할것이니 당신은 빠지라는 반응을 보였다. 워싱턴 정가에서는 문재인이 친중 친북 행보를 거론하면서 바이든 정부는 가까이하지 말라고 조언하고 있다.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해 정의용 당시 안보실장과 트럼프 전 대통령을 사기쳤던 그는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퇴임하자 트럼프가 대북 정책에 “변죽만 울렸을 뿐 완전한 성공은 거두지 못했다”고 깎아내리고 조 바이든은 하루빨리 북한 김정은과 마주 앉는 것이 문제를 해결하는 가장 중요한 출발점이라고 낡은 축음기를 틀어 미국정가의 빈축을 샀다.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에게 아부 아첨도 잊지 않았다.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평화 정착을 위한 실제적이고 불가역적인 진전을 이룬 역사적인 대통령이 되기를 바란다”면서 “트럼프 정부가 거둔 성과의 토대 위에서 더욱 진전시켜 나간다면 그 결실을 바이든 정부가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싱가포르 합의를 폐기하는 것은 실수가 될 것”이라며 “미국과 북한이 서로 양보와 보상을 ‘동시적으로’ 주고받으면서 ‘점진적이고 단계적으로’ 비핵화를 향해 나아가야 한다”고 했다.


NYT는 다음 달로 예정된 미한 정상회담과 관련, “문 대통령은 다시 한번 미북 사이의 중재자 역할에 나설 준비가 되어 있는 것처럼 행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은 두 명의 예측 불가능한 지도자들이 직접 만나도록 이끌어낸 자신의 2018년 외교적 묘책에 대해 자랑스러워했다”면서. 하지만 문 대통령은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평화를 이루기 위한 자신의 작업이 흐트러지기 시작했다고 인정'했다고 평가하기도 했다.


문 대통령은 전날 중국 하이난에서 개최된 보아오포럼 연차총회 개막식 영상 메시지에서도 미·중 협력을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자국 우선주의와 보호무역주의가 확산되고 있다”면서 “당장에는 자국 경제를 지키는 방법이 될 수 있겠지만, 결국에는 세계 경제의 회복을 가로막는 장벽이 될 것”이라고 했다.


바이든 행정부가 반도체 공급망에서 중국 배제를 추진하는 가운데, 문 대통령이 미국의 ‘자국 우선주의’를 비판한 것이다.


yankeetimes BidenTimes


www.usradiostar.com

10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