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브러질 폭동 미국 체류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 추방 위기

미국 의원 독재자 피난처 돼선 안 돼" 브라질로 추방하라

보우소나루와 '불편한 관계' 바이든 대통령 선택에 주목



지난해 10월 치러진 브라질 대선 결과에 불복해 폭동을 선동했다는 의혹을 받는 자이르 보우소나루(67) 전 브라질 대통령을 체류 중인 미국에서 본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거세지고 있다.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 지지자들이 일으킨 이번 폭동은 '브라질판 1·6 의회 난동 사태'라는 지적이 나오는 만큼 조 바이든

대통령이 어떤 선택을 내릴지 관심이 모아진다고 미국 언론들이 9일 보도했다.


호아킨 카스트로 민주당 하원 의원은 CNN 방송과 인터뷰에서 "보우소나루는 플로리다에 머물러서는 안 된다"면서 "미국은

브라질에서 테러를 부추긴 이 독재자의 도피처가 돼서는 안 되며, 그는 브라질로 송환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작년 10월 대선 결선 투표에서 득표율 1.8%포인트 차로 재선에 실패한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은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77) 대통령 취임을 이틀 앞둔 지난 달 30일 경호 인력과 함께 미국으로 출국, 현재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근거지인 플로리다에 머물고 있다.


현재까지 대선 패배를 공식적으로 인정하지 않고 있는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은 이로써 전임 대통령이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서 대통령 띠를 수여하는 관행까지 깨뜨렸다.


현재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 지지자 측은 룰라 대통령을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의회, 대법원, 대통령궁 등 국가 기관에 난입해

폭동을 일으켜 전 세계의 주목을 받고 있다.


로이터는 민주당 의원들의 이 같은 요구 속에 바이든 대통령이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의 거취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릴지가 주목받고 있다고 전했다.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은 이전부터 트럼프 전 대통령을 공개적으로 지지하면서 '브라질의 트럼프'로 불리는가 하면 2020년 미국 대선 후 부정 선거 의혹을 제기하는 등 바이든 대통령과 껄끄러운 관계를 이어왔다.브라질 수도 브라질리아에서 폭동을 일으키고 의회·대법원·대통령궁, 정부청사 등에 난입한 자이르 보우소나루(67) 전 대통령의 지지자 400여명이 당국에 체포됐다.


시위대는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시우바 대통령이 승리한 작년 10월 대선 결과에 불복, 보우소나루 전 대통령의 집권과 군사 쿠데타를 요구하는 구호를 외쳤다.


NBC뉴스에 따르면 취임 1주만에 소요사태를 맞은 루이스 룰라 대통령은 소요 가담자들을 '파시스트'라고 부르면서 이달 말까지 이번 사태에 연방정부가 개입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현장 영상을 보면 대통령궁 내부 사무실이 파괴되고 대법원 청사의 유리창이 깨져 있다고 NBC뉴스가 전했다


YankeeTimes BidenTim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