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비웃음거리 된 김건희 대통령 관저 쇼핑 놀이 시끌벅끌

멀쩡한 청와대 비우고 외교정관 관저를 빼앗아가면...

국민의 힘 대변인 민주당 악의적 꼬투리 잡기라고?




국민의힘은 24일 윤석열 대통령 당선인의 배우자 김건희씨가 대통령 ‘관저쇼핑 놀이’를 한다고 언급한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허은하 수석대변인이 그저 당선인 배우자를 흠집내기 위한 악의적인 꼬투리 잡기”라고 비판했다. 허은아대변인은 민주당은 당선인 배우자를 깎아내릴 시간에 입법부 본연의 역할에 충실하라”며 이같이 논평했다. 이에 대해 민주당은 허 당대변인이 할일이 그렇게도 없느냐 윤석렬 당선인의 배우자를 그렇게 가싸느냐고 신종아부아첨이라고 비난했다. 이에 허 대변인은 “외교부 공관을 대통령 관저로 잠정 결론 내린 것은 담당 태스크포스(TF)가 이전 비용, 경호, 교통 등의 다양한 요소를 고려한 결과”라며 “김건희 대표의 결정으로 공관을 정했다는 보도가 애당초 잘못된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민주당은 ‘공관쇼핑’, ‘소원풀이’ 등의 자극적인 단어를 동원해 가며 공격에 나섰다”며 “전형적인 선동정치이며 여론을 호도하는 행태”라고 날을 세웠다. 그러면서 “대통령 관저를 옮기는 데에 있어 실제로 거주할 당선인의 배우자가 유력 검토되는 후보지를 둘러보는 것이 대체 무엇이 문제인가”라 반문했다. 더불어민주당 일각에서는 지난 23일 김 여사가 최근 외교부 장관 공관을 둘러보고 갔다는 일부 언론보도를 언급하며 “관저쇼핑 놀이, 윤 당선인의 김건희 소원풀이 놀이”, “외교부 장관 공관마저 대통령 관사로 빼앗아가면 외국 원수와 외국사절 등 외교행사는 어떻게 하라는 것”이라는 목소리가 나왔다.


양키타임스 미주조선


국제방송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