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사면초가 몰린 섹스 스캔들 쿠오모 뉴욕 주지사

숫한 여성에 못된 짓거리

바이든대통령 펠로시 의장도 외면

주의회서 9월말 탄핵 심판 집행



사면초가에 몰린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가 섹스 스캔들로 스스로 물러나는 용단을 내릴지 주목된다. 뉴욕주 검찰총장이 공개한 보고서에 따르면 그는 무려 11명의 여성에게 성추행 또는 부적절한 행동을 저지른 사실이 확인되었다.


쿠오모 주지사는 부적절한 행동은 없었다며 여론을 반전시키기 위해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지방 정가는 물론 민주당 최고 지도부마저 그에게서 등을 돌리면서 사실상 고립무원의 처지에 놓였다고 뉴욕타임스(NYT)가 4일 진단했다.

쿠오모 주지사가 자리를 지키고 내년 4선에 성공할 가능성도 불투명해지고 있다는 평가다.


오랜 친구인 조 바이든 대통령과 가족끼리 친한 사이인 낸시 펠로시 연방 하원의장마저 사임을 촉구한 것이 결정타가 됐다. 한 소식통은 NYT에 뉴욕주 하원이 한 달이면 탄핵 조사를 마치고 탄핵소추안을 작성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주 상원이 이르면 9월 말 또는 10월 초 탄핵심판을 시작할 것으로 예상된다.


칼 헤스티 뉴욕주 하원의장은 "주지사가 하원 다수당인 민주당의 신뢰를 잃었고 더는 공직에 있을 수 없을 것이라는 점이 분명해졌다"고 말했다. 레티샤 제임스 뉴욕주 검찰총장은 쿠오모 주지사를 기소하지 않기로 했으나, 올버니 검찰의 수사 결과에 따라 형사기소될 가능성이 생겼기 때문에 올버니 검찰은 주 검찰총장실에 관련 자료를 요청했다.


NYT는 '쿠오모 주지사, 당신은 물러나야 한다'는 제목의 사설을 실었고, 월스트리트저널(WSJ)도 사설에서 "민주당이 성희롱을 심각하게 여긴다면 탄핵을 진행할 것"이라고 압박했다. 만약 쿠오모 주지사가 사임하거나 탄핵될 경우 캐시 호쿨 부지사가 대행을 맡아 뉴욕주 사상 첫 여성 주지사가 된다. 호쿨 부지사는 전날 성명을 통해 "이번 조사 보고서에는 다수의 여성을 향한 주지사의 역겹고 불법적인 행동들이 담겼다"며 "아무도 법위에 있을 수 없다. 주 의회가 지금 다음 조치를 결정해야 한다"라고 촉구했다.


한편, 전날 공개된 뉴욕주 검찰의 보고서에는 쿠오모 주지사의 동생이자 CNN 방송의 유명 앵커인 크리스 쿠오모가 성희롱 의혹에 대처하는 형의 성명 작성 과정에서 조언한 것으로 보인다는 지적도 담겼다고 AP통신이 전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크리스는 쿠오모 주지사에게 "정기적으로 은밀한 정보를 제공하는" 외부 조언자 중 한 명으로 형의 보좌관들과 이메일로 성명 내용에 관해 논의한 것으로 나타났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