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사상 첫 여성 지사 캐시 호컬 뉴욕주 지사 공식 취임

섹스 스캔들로 땅바닥에 떨어진 뉴욕의 명예 회복

앤드류 쿠오모와 대립했던 지방자치단체장들과 협력




성추행 파문으로 중도 사퇴한 앤드루 쿠오모 전 주지사의 임기를 이어받는 캐시 호컬(62) 뉴욕주지사가 24일 공식 취임해 뉴욕주 사상 첫 여성 주지사가 됐다.


호컬 주지사는 지역방송과 인터뷰에서 "내 어깨 위에 놓인 책임감의 무게가 느껴진다"며 "이 임무를 기꺼이 할 준비가 됐다고 뉴요커들에게 말하고 싶다"고 밝혔다.


그는 "어머니를 포함해 나보다 먼저 살다 간 모든 여성에 대해 생각했다"면서 "그들이 내게 횃불을 넘겨준 것 같다"고 말했다. 호컬 주지사는 전임자의 성추행 스캔들로 땅에 떨어진 주정부에 대한 대중의 신뢰를 회복하는 일이 급선무라고 밝혔다. 호컬 주지사는 "사람들이 (뉴욕주)정부를 다시 믿게 되기를 바란다. 사람들의 신뢰를 얻는 것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쿠오모 전 주지사와 사사건건 대립했던 빌 더블라지오 뉴욕시장 등 지방자치단체장들과 "전적으로 협력할 것"이라며 긴밀한 관계 유지를 약속했다. 호컬 주지사의 취임으로 현재 미국에서는 각 주정부를 이끄는 여성은 모두 9명이 됐다. 2004년, 2007년, 2019년에 이어 최다 여성 주지사 타이기록이다.


내년 12월까지 쿠오모의 남은 임기 동안 뉴욕주를 이끌 호컬 주지사의 최대 과제는 성추행 스캔들로 어수선한 주정부를 정상화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지휘하는 일이다. 이러한 업적을 발판삼아 내년 주지사 선거에서 승리해 재선을 달성하겠다는 각오다.


.뉴욕주 서쪽 버펄로 출신인 그는 시러큐스대를 졸업하고 워싱턴DC 가톨릭대에서 법학박사 학위를 받은 뒤 시 위원회와 카운티 서기 등 지방 정가에서 10년 넘게 일하며 정치 감각을 키웠다.


지난 2011년 온라인으로 불륜 상대를 찾다가 언론 보도로 망신을 당한 크리스토퍼 리(공화·뉴욕) 하원의원의 사임 후 치러진 보궐선거에서 승리해 연방 하원에도 입성했다. 재선에 실패한 호컬은 2014년 쿠오모 전 주지사의 러닝메이트로 발탁돼 두 차례 부지사를 지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뉴욕= 듀 리치몬드 특파원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