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살얼음 미국 주택시장 대출금리 2008년 금융위기후 첫 6% 돌파

1년 전의 두 배 모기지 수요 지수는 1999년 이후 최저치

연방준비제도 물가폭등 수습책 역풍 심각한 부동산 시장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미국의 모기지(주택담보대출) 금리가 치솟고 주택 수요는 빠르게 식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부종산 시장은 꽁꽁 얼어붙었다. 14일 미국 모기지은행협회(MBA)에 따르면 대출 잔액 64만7천200달러 이하인 30년 고정 모기지 평균 금리는 지난주 6.01%로 집계됐다. 글로벌 금융위기가 벌어진 2008년 이후 처음으로 6% 선을 넘었다. MBA 경제·산업 예측 담당 조엘 칸은 "30년 고정 모기지가 2008년 이후 처음으로 6% 벽을 넘었다. 1년 전과 비교하면 두 배가 된 것"이라고 말했다. 모기지 대출 신청량을 측정하는 지표인 MBA의 '시장종합지수'(MCI)는 전주보다 1.2% 하락한 255로 집계됐다고 마켓워치는 전했다. 이는 1999년 12월 이후 최저치다. 전년 동기에는 MCI가 707.9에 이르렀다. 주택 매수를 위한 모기지 신청 건수는 전주보다 0.2% 증가했으나, 전년 동기보다는 29% 감소했다고 CNBC방송이 보도했다. 신청 건수가 소폭이나마 증가한 것은 생애 최초 주택 매수자에게 낮은 금리로 제공되는 미 보훈부와 농무부 등 정부 대출 수요가 늘어났기 때문이다. 연준은 다음주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에서 3연속 '자이언트 스텝'(한 번에 0.75%포인트 금리인상)에 나설 것으로 유력시된다. 전날 발표된 8월 소비자물가지수(CPI)가 예상을 뛰어넘는 8.3%의 상승률을 기록했다는 점에서 1%포인트의 금리인상 관측도 일각에서 나온다.


YankeeTimes NewyorkTV