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삼성전자, 미국 파운드리 제2공장 테일러에



삼성전자가 미국 파운드리(시스템 반도체 위탁생산) 제2공장 부지를 텍사스주 테일러로 결정했다고 월스트리트저널이 22일 보도했다. 텍사스 윌리엄슨 카운티 내에 있는 테일러는 약 1만6000명이 사는 소도시다.


오스틴에 있는 삼성전자 파운드리 공장에서 약 48㎞ 떨어져 있다. 삼성전자 파운드리가 들어설 부지는 1200에이커(약 49만㎡)로 삼성전자가 오스틴에 보유한 땅보다 넓다.



세계를 24시간 카버하는 IBN 국제방송 USRADIOSTAR.com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가 현지시간으로 23일 오후 5시에 경제 관련 발표를 하기로 했다고 보도했다. 테일러시가 향후 10년간 삼성전자의 재산세 92.5%를 낮춰주는 혜택을 약속했다고 전했다. 삼성전자는 지난 5월 한·미정상회담에서 미국에 170억달러(약 20조원) 규모의 파운드리 투자를 하겠다고 약속한 후 새 공장 부지를 물색해왔다.


이재용 부회장은 최근 워싱턴에서 백악관 고위 관계자 및 미 의회 핵심 의원들과 만나 삼성전자가 반도체 공장을 지을 때 연방정부의 지원을 받을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