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민심은 천심 윤석렬 국민의힘 내년 총선 대패배 국민 50% 야당찍겠다, TK영남 민심 싸늘

민심은 천심 윤석렬 국민의 힘 내년총선 몰락 예상

한국갤럽 국민 50% "내년 총선때 야당 승리해야"



윤석렬 국민의 힘이 내년 총선에서 대파할것으로 보이는 국민 여론조사가 한국갤럽에 의해 밝혀져 윤정권에 앞날이 매우 어둡다.<한국갤럽> 조사결과, 내년 4월 총선때 야당을 찍겠다는 응답이 50%로 급등한 것으로 나타났다


윤핵관 3선 4선 영남 TK 장기 집권 국회의원들은 정치판에서 파뿌리 뽑듯 뽑아버려야 한다는 여론이 들끓고 있는 가운데 윤 대통령의 바지사장으로 뽑힌 김기현 대표에 대한 부정적인 민심이 총선위기를 불렀다 한국갤럽은 4~6일 사흘간 전국 성인 1천명을 대상으로 내년 총선에 대한 입장을 물은 결과 '현 정부를 지원하기 위해 여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는 물음에 동의한 유권자는 36%에 그쳤다 현 정부를 견제하기 위해 야당 후보가 많이 당선돼야 한다'가 50%로 나타났다.


연령별로 보면 60대 이상 꼴통에서만 '여당 승리를 지지했지만 50대 이하 연령대에서는 '윤석렬 정부 견제론이 우세했다.

중도층도 여당 승리 31%보다는 야당 승리 57% 쪽으로 쏠렸다. 현재 지지하는 정당이 없는 무당층에서도 48%가 야당 승리를 원했고, 여당 승리는 20%에 그쳤다. 연일 계속되는 국민의힘 추태와 윤석렬 정부에 대한 미움이 중산층의 이반으로 나타난 모양새다.

윤석열 대통령 지지율은 31%에 그쳤고 이지지는 집권 기간에 올라가지 않을것이란 여론이 압도적이다 윤 정부에 대한 부정평가는 61%로 위기상황은 진행형임을 보여주었다. 정당 지지율은 더불어민주당 33%, 국민의힘 32%, 지지하는 정당 없는 무당층 28%, 정의당 5%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유무선 병행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실시됐으며,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응답률은 9.1%였다.


삼성전자 영업이익 폭락 2009년 이후 최악

1분기 영업이익 6천억원…96% 급감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이 6천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95.75%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7일 삼성전자 공시를 보면, 삼성전자는 1분기에 연결 기준으로 63조원가량의 매출을 올려 6천억원가량의 영업이익을 냈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19%, 영업이익은 95.75% 감소했다. 삼성전자 1분기 영업이익은 2009년 1분기(5900억원)이후 14년만에 가장 적은 것이다.


올 초까지만 해도 1조∼2조원대 영업이익이 예상됐으나 반도체 업황이 더 나빠지면서 실적 악화 폭이 커졌다. 이날 부문별 세부 실적이 공개되지는 않았지만, 주력 사업인 반도체부문에서 3조원 이상의 적자를 낸 것으로 증권가에선 보고 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