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생계형 여론조사 우후죽순 홍수사태

40여개 여론조사 난립 신뢰 허물어져

유력언론들 가공여론 받아쓰기 꺼려

유튜브 인터넷 영향력 갈수로 높아져





내년 대선 관련 여론조사가 하루에 두 건꼴로 쏟아지고 있지만 유력언론 종이신문들이 이것을 발표하는것을 꺼리는 시정이다


제멋대로 여론조사가 홍수를 이루고 유권자들은 전혀 믿지를 않고 외면하기 때문이다


내년 3월에 실시되는 대선에 대한 국민의 관심보다도 코로나 바이러스 창궐로 경제가 어려워 지는데 따르는 불안이 높아지고 보건당국의 제재가 자꾸만 강화되는데 대한 불만이 터지고있다 .


요즈음 여론조사는 컴퓨터 1대에 전화몇대 이것을 조작하는 사람이 있으면 및천 많이 드리지 않고 언제나 여론조사가 가능하다


여론조사 설립에 별다른 규제도 없고 손쉽게 사업을 할수있어 여론조사업은 계속 늘어나고있다


지구촌 카버 USRADIOSTAR.COM 국제방송


유튜브처럼 누구라도 할수있기 때문에 대선에 출사표를 던진 본인이나 가족 또는 친구를 내세워 여론조사를 하고 이것을 발표하면 된다. 대선캠프에서는 대리인을 내세워 여론조사를 할수도 있다


유력 언론과 짜면 공신력이 돋보이지만 유력언론도 최근에는 유권자들이 믿지를 않는다는 것을 알고 따르면 발표를 기피하는 현실이다


여론조사 결과가 보도될 때마다 그 조사를 실시한 회사의 인지도가 높아진다”고 했다. 이렇게 높아진 인지도는 곧 돈과 직결된다. 언론사와의 선거 여론조사로 일단 인지도를 높이면 ‘진짜 돈벌이'인 대기업 마케팅 관련 조사나 정부·정당·공공기관·지방자치단체 여론조사 수주 때 유리해진다는 것이다.

일부 조사 회사는 홍보 효과가 큰 정치 여론조사를 할 때는 헐값으로 해주는 경우도 있다고 한다. 더구나 최근엔 소규모 인터넷 매체와 함께 하는 함량 미달 여론조사 결과도 포털사이트에서 주요 뉴스로 유통되면서 조사 회사들이 선거 여론조사에 더 열을 올리고 있다.


정부 부처 등에서 실시하는 공공 정책조사는 연간 규모가 1000억원가량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10년 전만 해도 300억원 미만이었지만, 최근 급격히 커졌다. 한국조사협회에 가입한 40여 개 여론조사 회사들의 연간 매출은 상위 10위권 회사를 제외하면 100억원에 못 미치는 경우가 많다.


공공 부문의 조사 물량이 여론조사 회사들 매출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고, 이를 따내기 위해 선거 조사를 디딤돌로 삼는 구조다.


여론조사는 설문 작성과 표본 추출, 면접 과정 등 단계마다 과학적인 절차가 필요하기 때문에 조사 업계는 투철한 직업의식을 가져야 한다지만 갈수록 생계형 회사가 늘어나면서 조사에 대한 신뢰도가 떨어지고 있다.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안동수 특파원


usradiostar.com /usTVstar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