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서류미비자 265만명 현금지원 1400달러 논란

43억 8000만달러 지급 민주 공화 논쟁

1100만명중 세금보고한 불체자 띵호아




미국내 1100만 불법이민자들 가운데 사회보장 번호를 갖고 있지않은 서류미비자 265만명이 소셜시큐리티 소지자로 미국민들에게 1인당 지급하는 1400달러씩의 현금 지원금을 받은 것으로 나타나 미국민의 세금이 불법 이민자들까지 지원한다는 거샌 비판론에 휩싸였다.


민주당은 바이든 미국구조법에 따라 제공되는 것이라 합법적이다 라고 찬성하고 공화당은 미국민 세금을 불체자들에게 쓰여지는것은 불합리 하다고 반박하고있다. 현재 공식적으로 집계된 미국내 불법이민자는 1100만명으로 추산되고 있다.


이들중 사회보장번호를 갖고 있는 불법체류자는 265만명이고 이들은 이번에 1인당 1400달러씩 받아 모두 43억 8000만 달러를 수령했다.


이들 가정에서 미국서 태어난 시민권자 자녀 110만명은 트럼프시절에는 못받았으나 바이든시대에는 새로 자격을 얻어 15억 3000만달러를 받았을 것으로 추산하고있다.


추방유예 받은 서류미비 청년들인 DACA 수혜자 65만 3000명과 TPS 임시보호신분으로 체류하고 있는 중남미 이재민 등 41만 1000명이 포함돼 있다.


공화당의 보수파 의원들은 바이든 민주당 정책은 미국민의 세금으로 불법이민자들까지 돌보려고 한다고 맹비난하고 나섰다. 민주당 의원들과 이민옹호단체들은 “서류미비자들도 미국서 일하면 세금을 내고 있다”면서 “세금을 냈으면 1400달러씩 현금지원도 받는게 당연하다”고 반박하고 있다.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