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서해 공무원 피살 의혹 서욱 전국방장관 김홍희 전 해경 청장 구속

법원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 있다".

문재인 전 대통령도 수사 파장 확산

박지원 등 안보라인 수사 급물살 탈듯


법원이 22일 '서해 공무원 피살' 정보를 삭제한 의혹을 받는 서욱 전 국방부 장관과 김홍희 전 해경청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서울중앙지법 김상우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영장 실질 심사후 이날 새벽 두 사람에 대해 "증거인멸과 도주 우려가 있다"며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법원이 서 전 장관 등의 구속영장을 발부한 것은 이들에 대한 혐의가 상당 부분 입증됐다는 의미여서, 서훈 전 국가안보실장과 박지원 전 국가정보원장 등 관련 안보라인에 대한 수사가 급류를 탈 전망이다. 경우에 따라선 문재인 전 대통령까지 향하게 될 것이라는 관측도 나오고 있어 파장이 확산될 전망이다. 서욱 전 장관은 2020년 9월 숨진 해양수산부 공무원 고 이대준씨가 자진 월북했다는 쪽으로 정부가 판단하자 이에 부합하지 않는 감청 정보 등 기밀을 군사정보통합처리체계(MIMS·밈스)에서 삭제하도록 지시하고, 합동참모본부 보고서에 허위 내용을 쓰게 한 혐의(직권남용·허위 공문서 작성·공용전자기록 손상)를 받는다. 감사원이 13일 발표한 감사 결과에 따르면 이씨의 피격 이튿날인 2020년 9월 23일 오전 1시 관계장관회의가 열렸고, 이 회의가 끝난 뒤 서 전 장관 지시에 따라 밈스에 저장된 군 첩보 관련 보고서 60건이 삭제됐다.


김홍희 전 청장은 이씨 사건 경위를 수사한 해경의 총책임자로, 직권남용·허위 공문서 작성 혐의로 구속됐다. 감사원에 따르면, '이씨가 발견될 당시 한자(漢字)가 적힌 구명조끼를 입고 있었다'는 국방부 자료를 보고하자 김 전 청장이 "나는 안 본 걸로 할게"라고 말했다는 해경 관계자 진술도 확보했다. 그는 확인되지 않은 증거를 사용하거나 기존 증거 은폐, 실험 결과 왜곡 등을 통해 이씨가 자진 월북했다고 속단하고 수사 결과를 발표한 혐의도 받는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TVvava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