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성과 제로 한동훈 미국 FBI 방문 법무장관 국장급 못 만나

김의겸 의원,고액 출장비 탕진 별볼일 없는 인간이 잘난척

고민정,오만극치 한동훈 탄핵 받기전 자멸할것이라고 비난





4800만원 거액 출장비를 들인 한동훈 법무장관의 미국 FBI 출장 성과는 제로이다. 법무장관과 FBI 국장등 핵심 인사는 만나지도 못하고 만나주지도 않았다 .하위직 공무원만 만나고 빈탕으로 돌아간것으로 밝혀졌다고 민주당 김의겸 의원이 개탄했다. 한동훈의 7박 미국출장은 실제는 효과제로 휴과수준이다 김 의원은 29일 오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한 장관을 상대로 미국 출장 문제에 대해 질의를 했다. 먼저 김 의원은 한 장관의 미국 출장 일정표를 화면에 띄웠다. 그러면서 “6월 29일~7월 7일까지, 미국에 머물러 있는 7일 동안 미국 현지 사람을 만난 건 6월29일, 6월30일, 7월5일 3일 밖에 안 된다. 나머지 4일은 공쳤다. 출장비를 4800만원 쓰셨는데, 미국 현지인을 만난 건 3일뿐이니 하루에 1600만원 쓴 꼴”이라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원래 (미국)법무부 장관을 만나기로 돼 있었다. 그런데 출국 이후 무산이 됐다. 속된 말로 빵꾸가 났다. 언제 아셨냐”라고 물었다. 이에 한 장관은 “미국 법무부 장관의 치료 일정을 여기서 공개하는 건 부적절할 거 같다”며 말을 아꼈다.답변이 궁해진 한 장관은 공개가 부적절하다고 피했다 그러자 김 의원은 “미국 법무부 홈페이지에 모든 미국 국민들이 볼 수 있게 띄워놨다. (미 법무부 장관이)전립선 비대증 수술을 받느라고 한 장관과 못 만났다는 내용이 있다”며 “수술은 7월7일이었고, 한 장관과 만나기로 한 건 7월1일이었다. 6일 전이다. 굉장히 아픈 줄 알았는데, 의사에게 물어보니 국소마취하고 30분 만에 끝나는 수술이라고 하더라. 한 장관을 미국까지 오게 해 워싱턴까지 왔는데, 약속을 취소했다. 너무 큰 결례 아니냐”고 물었다. 이에 한 장관은 저의 (출장의)주된 목적은 FBI였다”고 강조한 뒤 “제가 구체적인 사정을 말할 수 없지만 7월11일 이후 다시 날을 잡아 달라고 재요청이 왔다. 그런데 제가 그때까지 남아있을 수 없으니(무산됐다)”라고 했다.


갈런드 장관과의 회담이 무산되면서, 한 장관은 6월30일 차관보 겸 형사국장 케네스 폴라이트 2세, 차관보 겸 반독점국장 조나단 캔터 등 미 법무부 고위인사 7명과 만났다. 김 의원은 “미국 법무부 장관이 한 장관을 우습게 봤다”며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에게는 ‘일개 장관’이라고 표현했는데, 얼마 전 최강욱 민주당 의원과의 대화에서는 스스로 일국의 장관에게 말을 함부로 한다고 화를 내셨다. 그렇게 자존심이 강한 분인데 전립선 비대증 수술 때문에 만남을 거부당한 걸 미국 정부에 항의하셨냐”고 물었다. 이에 한 장관은 “여기서 미국 법무부 장관 질병 이야기를 하는 건 부적절하다. 1대7로 회담을 했고, 상원 인준을 받는 차관보다. 그분들이 제게 충분히 예우를 했다”고 맞받았다. 그러자 김 의원은 한 장관의 출장 사진을 띄운 뒤 “법무부 장관을 못 만났으면 ‘넘버2′라도 만나야 되는 거 아니냐. 차관도 못 만났다. 그래서 만난 게 서열로는 순위권 밖인 차관보”라며 “우리나라 서울남부지검과 기능·역할이 비슷한 미국 남부검찰청 관계자를 만났고, 만난 장소에 메모지와 볼펜도 없었다”고 했다. 이에 한 장관은 “의원님. FBI 국장 만난 건 사진에서 쏙 빼셨다. 제가 가서 무슨 이야기를 했는지 물어봐달라. FBI 국장 일정 자체가 쉽게 나오지 않는다. 가서 가상화폐, 한미 간 진행된 현안 등을 어떻게 공조를 할 것인지에 대해서 실용적인 답을 내가지고 왔다”라고 답했다. 이어 한 장관은 자신이 만난 인물들이 연방 범죄 수사 핵심 담당자들임을 강조하며 “이 정도로 핵심적인 인물들과 연쇄회동을 한 적이 없을 것”이라고도 했다. 한 장관은 “물론 제가 무슨 국격을 자랑하러 가고 그런 게 아니라 ‘프랙티컬’(실용적인)한 이유로 간 것”이라며 “충분히 국격에 맞는 회담을 하고 왔다고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이날 김 의원은 한 장관의 미국 출장 목적을 두고 “항간에 도는 말이 딸 문제와 처조카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서 갔다는데...”라며 해명을 요구했다. 이에 한 장관은 “하하”라며 작은 소리로 실소를 터뜨리기도 했다.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최고위원은 오만극치의 한동훈 법무부 장관은 스스로 자멸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고 최고위원은 30일 YTN ‘뉴스 라이더’에서 민주당 지도부가 ‘한동훈 장관의 초법적 질주를 막겠다’며 국정조사, 탄핵 카드까지 내보이고 있는 것과 관련해 “특검, 탄핵은 민주당이 검토하고 있는 여러 사안들 중의 하나이고 그것을 빼내들까가 관건”이라고 답했다. 이어 “제가 대정부 질의를 한 게 벌써 몇 달 전인데 최근 법사위에서 한동훈 장관이 질의응답을 하는 모습들을 쭉 지켜보니까 그때와 비교해 봤을 때 굉장히 오만한 태도가 상당히 많이 보였다”고 지적했다. 고 최고위원은 “국민들은 팩트에 대한 것도 중요하게 여기지만 그 사람의 태도도 본다. 왜냐하면 국민들을 대하는 태도 또한 마찬가지일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이다”며 한 장관의 태도를 문제삼았다. 그러면서 “한동훈 장관 모습들은 탄핵까지 가지 않아도 스스로 무너지지 않을까 하는 생각마저도 든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들이 등을 돌리고 더 이상 손을 잡아주지 않는 순간이 왔을 때는 탄핵이라는 것이 의미 없어지기도 한다. 지금 스스로 무너져내리고 있는 모습들을 보이고 있다”고 덧붙였다. 앞서 한 장관은 29일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민주당 일각에서 제기한 자신에 대한 탄핵 주장에 대해 “다수당인 민주당이 탄핵을 결정하면 저는 당당히 그 절차 안에서 대응하겠다”고 자신감 넘치는 태도를 보였다. 또한 법사위 회의 출석 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도 “저는 법무부 장관으로서 할 일을 하면서 헌법 절차에 당당히 임하겠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민주당 신임 지도부에서는 한 장관이 ‘검수완박’(검찰 수사권 완전 박탈)을 뒤집는 시행령을 내놓은 것이 탄핵소추 요건이라는 주장이 나오고 있다.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IBN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