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성탄 이브에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집 앞에 쏟아 놓은 불법 입국자들

공화당 택사스 에벳 주지사 버스에 실어와 짐풀듯 풀어놔

멕시코와 접한 남쪽 국경에서 11월 한달 동안 23만3천740명 불법 입국




미국에서 중남미 불법 이민자 문제가 뜨거운 감자다 민주당 출신 조 바이든 대통령은 불법 입국자 추방을 미루다가 대법원 판결로 추방을 계속 서둘러야 할 입장이다. 불법입국자가 계속하여 미국 국경 텍사스와 캘리포니어주 샌디에이고 국경을 침입하자 공화당 주지사가 이들을 버스에 태워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관저 앞에 내려주는 시위를 이어갔다. 25일 폭스뉴스와 지역 매체 ABC7에 따르면 불법 이민자를 태운 버스 3대가 전날 워싱턴DC 해리스 부통령 관저 앞에 도착해 이들을 내려주고 떠났다.이지역 구호단체는 이들을 인근 교회로 이송한후 공화당 소속 그레그 애벗 텍사스 주지사가 불법 국경 침입자들을 부통령 자택 앞에 내려준 것이라고 밝혔다.


애벗 주지사의 이같은 행동은 조 바이든 행정부의 불법 이민자 입국에 대한 관대한 정책에 대한 항의 차원에서 이뤄진 것이다. 남부 지역의 공화당 주지사들은 국경을 통한 중남미로부터의 불법 침입을 정부가 강력하게 대응하지 않고 있다고 강한 불만을 제기하면서 민주당 소속 기관장이 있는 지역으로 이송하는 식으로 항의해왔다. 지난 9월에도 애벗 주지사는 텍사스로 유입된 불법자를 버스에 태워 해리스 부통령 관저 앞으로 보냈었고, 더그 듀시 애리조나 주지사와 론 디샌티스 플로리다주지사도 이런 식의 항의를 한 바 있다. 애벗 주지사는 최근 바이든 대통령에게 서한을 보내 "국경이 안전하다는 거짓말을 멈추고 더 많은 무고한 생명을 잃기 전에 남부 국경을 보호하라는 헌법이 명령한 의무를 수행하라"고 촉구했다.


국토안보부(DHS)는 전날 성명에서 "우린 국경에서 이민·공중보건 관련 법의 완전한 이행을 지속하고 있다"며 "허가 없이

입국을 시도하는 사람은 '타이틀 42'에 따른 법원 명령에 의해 추방되거나 그 절차를 밟게 된다"고 말했다 현재 2만3천 명의 국토안보부 인력이 남부 국경 안전 확보를 위해 노력하고 있으며, 미 정부는 국경에서의 인신매매 조직을 재판에 회부하기 위해 멕시코 당국과 조율된 단속을 긴밀히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타이틀 42'(42호 정책)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초기였던 2020년 3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도입한 정책으로, 코로나 확산을 막는다는 명분 아래 불법 입국해 미국 망명을 신청한 불법 이민자의 즉각 추방을 허용한 행정 명령이다. 바이든 정부도 이 정책을 이어가다 지난달 워싱턴DC 연방법원이 이 조치가 행정절차법 위반이라며 지난 21일부로 기한 종료를 명령했다. 이 명령 폐지를 눈앞에 둔 지난 19일 연방대법원이 정책 존치를 주장한 일부 공화당 주 정부 요청에 따라 폐지를 일시 보류하고 심의에 착수하면서 당분간 이 명령은 유지되고 있다. 관세국경보호청(CBP)은 지난달 멕시코와 접한 남쪽 국경에서 모두 23만3천740명이 불법 입국하다 적발됐다고 전날 밝혔다. 이는 10월보다 늘었고 11월 기준으로는 역대 가장 많은 수치다.


YankeeTimes BidenTimes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