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세계 경제 3위 부국 일본 다음달부터 무비자 입국 허용

다음달 11일부터 본격적 개방

관광객도 환영 미국서 많이 갈듯



신종코로나19 팬데믹으로 2년 넘게 각종 규제를 시행해왔던 일본 당국이 다시 자유 여행 목적의 무비자 입국을 허용하기로했다. 단 백신 접종을 마친 코로나 음성 확인서가 필요하다. 이에 따라 다음 달 11일부터 비자 없이도 일본에 입국할 수 있으며, 올해 6월부터 시행해 단체 관광만 허용하던 방침도 바꿔 개인적인 자유 여행도 가능하다. 이번 조치로 일일 입국자 숫자 제한도 폐지될 전망이다. 일본 여행객 유입이 증가할 것으로 기대되면서, 일본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것으로 보인다. 현재 일본 엔화의 가치는 미국 달러 대비 6개월 만에 최저치를 기록 중이다.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는 "일본은 미국과 어깨를 나란히 하기 위해 국경 통제 조치를 완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내 관광 비용을 지원하며 테마파크와 스포츠 행사 및 콘서트 입장료 등을 할인해주는 국내 여행 촉진 제도도 함께 발표했다. 일본 국민들은 개인당 총 1만1000엔을 지원받는 셈이다. 이는 국민들의 소비를 장려하고 경제를 활성화하기 위한 목적이라는 점에서 다른 국가에서 시행한 정책과 비슷하다. 전 세계 다른 곳과 마찬가지로 일본에서도 생활비 상승이 서민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 세계 3위의 경제 대국인 일본은 코로나19 방역 조치의 일환으로 입국에 제한을 둔 마지막 아시아 선진국 중 하나였다. 코로나19 팬데믹이 발발하기 전인 2019년 기준 일본을 방문한 외국인 수는 거의 3200만 명에 달했다


도꾜=도부로 와다나베 특파원


YankeeJapan 도꾜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