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소셜미디어 트위터,미국 유명 언론사 기자 계정 일방적으로 정지

트위터 새주인 일론 머스크 비판 전용기 위치 공개 불만 표출

정부기관 유명인 억만장자 전용기 위치 표시 계정 25개도 퇴출





소셜 미디어 트위터가 뉴욕타임스 워싱턴포스트 CNN 등에서 활동하는 유력 기자들의 계정을 정지시켰다 계정이 정지된 기자는 WP의 드루 하월, CNN의 도니 오설리번, 매셔블의 맷 바인더, 디인터셉트의 마이커 리, 유력 프리랜서 언론인인 애런 루파, 정치평론가 키스 올버먼 등이다 이는 새 사주인 일론 머스크에 비판적인 메시지를 차단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 나온다. 트위터 측은 정지된 계정에 대해 "약관 위반"이라고 표시했을 뿐 이유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고 있다. 이밖에 트위터는 정부기관, 억만장자, 유명인 등의 전용기 위치를 공개 정보를 활용해 표시해 주는 트위터 계정 25개 이상을 정지시켰다.


이 계정 중 상당수는 '잭 스위니'라는 20세 대학생이 운영하고 있었으며, 그중 하나는 일론 머스크의 전용기가 어디 있는지 표시해 주는 계정이었다. NYT에 따르면 15일 계정이 정지된 기자 중 일부는 스위니가 운영하는 전용기 위치 표시 계정에 관한 기사를 썼거나 관련 트윗을 했다. 또 일부는 머스크나 그의 트위터 경영 방침에 대해 비판적인 기사를 써 왔다. 트위터는 자사의 대안으로 종종 거론되는 '마스토돈'이라는 소셜 미디어에서 전용기 위치 표시 계정들이 활동을 계속하자 마스토돈의

트위터 계정을 정지시켰으며 이런 소식을 보도한 기자들의 트위터 계정도 정지시켰다. 머스크는 이날 트윗으로 "그들(계정이 정지된 사용자들)은 나의 정확한 실시간 위치를 게시했다"고 주장하고 이는 "암살 좌표"를 찍은 것과 마찬가지라면서 트위터 약관 위반에 해당한다고 주장했다. 진보 정치인으로 유명한 알렉산드리아 오카시오-코르테스 미국 연방 하원의원은 머스크에게 "당신은 공인이며 그것도 매우 논란이 크고 힘도 있는 공인"이라며 "불안한 기분은 이해하지만 권력을 남용하고 제멋대로 기자들을 막아 버리면 당신 주변을 둘러싼 감정을 더욱 격화시킬 뿐"이라고 지적했다.


이에 연예지 버라이어티의 케이트 오서 무임소 편집위원은 답글로 "(차라리) FAA(연방항공청) 계정을 폐쇄하라"며 비꼬기도

했다. 해당 전용기들의 위치 정보는 FAA가 일반에 공개하는 것인데, 머스크가 이를 문제 삼은 점을 꼬집은 것이다. NYT는 공식 입장문을 내고 "오늘 밤 트위터가 NYT의 라이언 맥을 포함한 여러 유력 기자들의 트위터 계정을 정지시킨 것은 동기가 의심스러운 행동이며 불미스러운 일"이라며 계정 정지 해제와 트위터의 해명을 요구했다. CNN 공보 담당자는 트위터의 계정 정지에 대해 "걱정스러운 일이지만 놀랄 만한 일은 아니다"라며 "트위터가 점점 불안해지고 변덕스러워지고 있는 점은 사용자 모두에게 매우 걱정스러운 일"이라고 말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