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소죽 끓는 민심 가주 유권자들 바이든 재선 원치 않아

차기후보로 개빈뉴섬 주지사 선호

뉴섬은 더 이상 정치하기 싫다 밝혀

그때 가뵈야 알것 민심이란 변하고 또 변하는것



미국 최대 표밭인 가주 유권자들은 차기 대통령선거에서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을 원치않는것으로 나타났다고 언론들이 전하지만 글쎄 올시다 .캘리포니어 출신 카밀라 해리스 부통령보다 개빈 뉴섬 현 가주 주지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는 것이다 .UC 버클리 정치학 연구소가 지난 9일부터 지15일까지의 9천2백54명의 가주 유권자들을 상대로 실시한 설문조사에서 이같이 나타났다.19일 공개된 이 조사에서는 10명의 가주 유권자들 중 6명 꼴로 조 바이든 대통령의 2024년 재임을 반대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재선을 반대하는 가장 큰 이유는 고령이기 때문.UC 버클리 정치학 연구소측은 조 바이든 대통령은 역사상 가장 늙은 대통령으로써의 이미지를 형성했고 가주 유권자들은 이를 불안해 한다고 설명했다.


바이든 대통령이 재선에 성공해 재임하면 82세가 되는데 가주 유권자들은 늙은나이로 인한 온전한 대통령 직무수행을 할수 있을지에 대한 의문을 가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가주 유권자 13퍼센트가 뉴섬 주지사와 샌더스 상원의원을 각각 대선 후보 선호도 1순위로 꼽았다. 가주의 민주당과 무당파 유권자 4분1이 뉴섬 주지사는 대선 후보 1순위와 2순위로 꼽았고, 유권자 18퍼센트가 샌더스 의원과 해리스 부통령을 1순위와 2순위로 꼽았다.

뉴섬 주지사는 2024년 대선 출마 의도가 없다고 수차례 밝혔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IBN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