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손바닥 임금님 윤석열 예수믿기로 ?

여의도 순복음교회 찾아 예배 참석

표얻기 장사 아니길 수근수근 화제



국민의힘 대선 예비주자인 윤석열씨가 마누라는 제쳐놓고 혼자서 10일 서울 여의도 순복음교회를 찾아 예배에 참석해 신도들의 눈낄을 끌었다. 이자리에 참석했던 교인들은 이종교 저종교를 찾아 다니며 표를 구걸하는 숫법이 아니길 입을 모았다. 윤씨는 TV토론회에 3차례 손바닥에 ‘왕(王)’자를 적고 나와 ‘주술’ 논란을 빚은 바 있다. 또 ‘정법강의’의 천공스승이라는 인물과의 교류 여부를 놓고 유승민 전의원과 험한 말을 주고 받기도 했다.


홍준표 의원은 윤석렬 자신과 가족이 범죄에 연루된 인물이라면서 국민의 힘 간판을 내걸고 대선에 뛰어든 것이라면서 함량미달이 대통령 되겠는가라고 망신을 주었다. 그가 10일 여의도순복음교회를 찾으며 성경책을 챙겨온 모습이 카메라에 포착되기도 했다. 그는 예배당 본당에서 1시간 가량 예배를 올렸으며 찬송가를 부르기도 했다.

이어 이영훈 담임목사를 예방했다. 이자리에 함께 참석했던 교인들은 저사람은 가짜 기독교인이라면서 다음날에는 스님을 찾아 목탁을 두들거라고 쑤근거렸다.


양키타임스 유에스조선


안동수 특파원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