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송영길 민주당 대표,"검찰총장 지낸 사람이 자기부정"

문재인 정권에서 검찰총장 신나게 한사람인데

대통령 되겠다고 하니 과연 성공할까 된사람 없는데

과거에 대한 평가만 하지 말고 미래에 대한 비젼 제시하시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9일 대선출마를 선언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문재인 정부를 강도 높게 비판한 데 대해 “그런 정부의 검찰총장을 지낸 사람이 자기 부정을 한 게 아닌가 싶다”고 꼬집었다.


송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오늘 윤 전총장이 출마하는 날이니 축하드리고, 국민의 검증을 잘 받으시길 바란다”며 이같이 밝혔다.


송 대표는 “반부패 프레임의 전장이 바뀌면 경제·안보가 훨씬 중요한 것으로 바뀐다”며 “대한민국 대통령은 과거에 대한 평가뿐이 아니라 미래 비전을 보여야 하기 때문에 윤석렬 전 총장에 대한 검증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치·경제·사회·문화 전영역을 책임져야 할 대통령의 자리인데 일생을 검사, 그것도 특수부 검사로 보낸 분을 우리 국민께서 대선주자로 지지한다는 건 얼마나 우리가 미웠으면 그런 반사적 지지가 있겠나 싶다”고 말했다.


송 대표는 “검사가 하는 일은 국가 전체를 운영하는 일 중에 거의 1% 정도밖에 안 되는 일일 수 있다”며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대위원장의 말씀처럼 평생 검사만 하던 분이 대통령이 되는 것은 동서고금에서 찾기 어렵다”고 직격했다. 민주당이 반성해야 한다. 국민들의 미움을 풀어드리고 우리 스스로 변화해야 객관적인 평가가 될 수 있을 거라 생각한다”며 윤 전 총장이 출마선언한 것은 환영한다”고 덧붙였다.


송 대표는 ‘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유지될 것으로 보느냐’는 질문에 “대통령은 과거에 대한 평가만이 아니라 미래에 대한 비전을 보여야 하므로 그런 검증이 있을 것”이라고 했다.


한편 윤호중 원내대표는 윤 전 총장이 ‘이 정권은 집권을 연장해 계속 국민을 약탈하려 한다, 정권 교체를 해야 한다’고 발언한 데 대해 “무능한 검사의 넋두리”라고 비판했다.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