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송영길, 윤석열 쉽게 야당 못들어간다

신비주의로 외곽돌며 허튼 소리

내부 검증 땐 상처입고 탈락 망신

홍준표 하태경 간단하지 않는 인물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윤석열 씨는 쉽게 야당에 들어가지 못하며 대선후보가 되려면 내부검증에서 상처만 입고 탈락할것이라고 말했다.


16일 중앙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송대표는 최근 자신이 언급해 정치권에 파장을 낳은 ‘윤석열 파일’의 실체를 묻자 이같은 답을 내놓았다.


국민의힘 후보로 나서는 홍준표ㆍ하태경 이런 분들이 간단한 분들이 아니지 않느냐”면서 “윤씨가 쉽게 국민의힘에 입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본인은 대단한 인물인줄 착각 하고 있는데 입당하면 당에 기반한 수많은 후보들의 공격으로 야권 내 자체 검증이 이뤄질 것이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전당대회 도전 4수 끝에 지난달 2일 친문 홍영표 의원을 꺾고 거여의 수장이 된 송 대표의 46일은 고난의 행군이었다. 즉각 띄운 부동산 특위(김진표 위원장)에 자신이 개발한 ‘누구나집 프로젝트’를 앉혀 부동산 민심 반전을 도모하던 중 ‘조국의 시간’(지난 1일 출간)이라는 암초에 부닥쳐 사과부터 해야 했다.


이후 ‘이준석 돌풍’에 휩싸인 채 지난 7일엔 국민권익위의 부동산 투기 의혹 리스트에 40년 지기 우상호 의원이 포함되는 곤혹스런 상황을 맞았다. 송 대표 스스로도 “부동산 대책 정리, 경선연기 갈등 수습, 탈당 권유 의원 처리” 를 당면한 3대 현안으로 꼽았다고 중앙일보가 전했다.


윤석열 전 검창총장의 대선 행보가 빨라지고 있는것은 민주당 문제는 아니지만 딜레마적 상황일거다 라고 말했다. 정권 교체 여론이 50%를 넘는다. 야당이 자강론으로 흘러 지난 서울시장 선거 때처럼 자체 후보를 정해 버리고 단일화를 요구하면 윤 전 총장이 안철수(국민의당 대표)처럼 될 수 있다. 들어오면 야당 내부 검증 과정에서 수많은 상처를 입고 탈락할 수 있다. 그렇다고 지금처럼 신비주의로 외곽을 돌며 검증을 회피한 채 측근을 통해 말만 흘리는 건 정직하지 못한 태도다.”



Yankeetimes USchosun


usradiostar.com



2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