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수정헌법 2조 총기휴대 자유법 있는 한 말로만 총기 규제

바이든 ,버펄로 총기난사 1주년 맞아 기존 규제 효력강화 13개 조치 발표



총기 난사가 잇따르자 조 바이든 대통령이 재차 의회에 공격용 소총 금지 등 더 강력한 총기 규제를 촉구했다. 뉴욕주 버펄로 총기 난사 1주년인 14일 USA투데이 기고에서 지난 1년간 미국에서 650건이 넘는 총기 난사가 있었고 4만명 이상이 총기 폭력으로 사망했다면서 "우리는 더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총기 폭력을 줄이기 위해 행정 권한으로 가능한 여러 조치를 했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면서 "하지만 내 권한은 절대적이지 않고 한계가 있는것이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연방의회와 주의회, 주지사가 공격용 소총과 대용량 탄창 금지, 총기의 안전한 보관, 모든 총기 구매자 신원 확인, 총기 제조사의 책임 면제 폐기 등의 규제를 도입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그는 "미국은 우리 아이들이 총격범을 피하고 숨는 법을 배우거나 영화관이나 식당에서 탈출구를 찾는 나라가 되지 않아도 된다"며 "제발 뭐 좀 해라"라고 촉구했다. 이와 함께 백악관은 작년 6월 초당적으로 처리한 총기 규제법인 '더 안전한 지역사회법'의 효력을 강화하기 위한 13개의 조치를 발표했 백악관과 법무부는 조만간 주의원과 주지사실을 소집해 21세 미만 총기 구매자의 신원을 더 촘촘히 확인하도록 하는 법 제정을 촉구할 계획이다. 교육부는 주지사들이 연방정부 자금을 활용해 총기 폭력을 겪은 학교들의 트라우마 대응을 돕도록 촉구하고, 지역사회와 보건·사회복지 종사자들에 관련 교육을 제공할 계획이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aire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