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스페인 북한 대사관 습격 크리스토퍼 안 신병처리에 관심

미국에서 쫓겨나면 북한이 암살?

법무부도 암살당할 수 있다고 우려



스페인 주재 북한대사관 습격 사건에 가담한 혐의로 미국 검찰이 기소한 한국계 미국인 크리스토퍼 안이 미국 로스앤젤레스 연방지방법원에서 열린 스페인 송환과 관련한 재판을 마치고 나온뒤 27일 폭스뉴스와 인터뷰에서 “내가 미국을 떠나면 암살 당할 수 있다고 경고 했던 미국 법무부가 나를 (스페인에) 인도하려 한다”며 “무척 실망스럽다”고 강조했다.


크리스토퍼 안은 2018년 2월 22일 자유조선 리더인 에이드리언 홍 등과 함께 스페인 주재 북한 대사관에 침입했다. 그해 4월 18일 미국 로스앤젤레스(LA)에서 FBI에 체포됐다가 2019년 7월 보석으로 풀려난 이후 미국 자택에서 연금 상태로 재판을 받아왔다.


현재 스페인 정부는 크리스토퍼 안에게 체포영장을 발부했고, 미국 법무부는 범죄인 인도 조약에 따라 스페인에 신병을 넘길 것을 사법부에 요청한 상태다.


크리스토퍼 안은 북한 대사관 습격 사건은 스페인 주재 북한 외교관의 망명을 돕기 위해 위장 납치극을 벌이려다 실패로 끝난 사건이라는 주장을 펴고 있다.



그는 “우리가 그곳(북한 대사관)에 들어간 전적인 이유는 (북한) 사람들을 돕고자 했던 것”이라며 “실제 증거를 보고 상식으로 판단한다면 어떤 이야기가 더 믿을 만한지는 매우 명백하다”고 주장했다.


“그들은 (북한에서) 평생 거짓말을 주입받다가 서구 국가(스페인)에 왔고 자신이 들은 모든 것이 거짓이라는 것을 깨닫고 자식들을 위해 원하는 바를 결정해야 했다”며 “나는 그들의 생명을 구하라는 요청을 받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자신에게 구조 요청을 한 외교관들은 “더 나은 삶을 선택하기를 원했고 북한 체제하에서 살고 싶어하지 않았다”며 “그들은 아이들을 위해 더 나은 것을 원했다”고 밝혔다.


오토 웜비어 부모와 함께 증인으로 나섰던 이성윤 미국 터프츠 대 교수는 폭스뉴스에 크리스토퍼 안이 송환될 경우 “북한은 스페인에 있는 그를 찾아갈 것”이라고 주장했다. 폭스뉴스는 “미국 법원의 크리스토퍼 안 스페인 인도 여부 결정에는 몇 주가 걸릴 것으로 예상된다”고 전했다.


Yankeetimes NewyorkTV


usradiostar.com



4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