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승객은 넘쳐나고 비행기는 부족 낡은 여객기로 국제선 취항 위험 천만

대한항공, 뉴욕행 KE081 기체결함 회항 바다에 기름 다 뿌리고 동체 착륙 승객들 죽는줄 공포




인천국제공항에서 출발해 뉴욕으로 향하던 대한항공 여객기가 기체 결함으로 인해 회항해 바다에 기름을 다 뿌리고 동체 착률승객들을 공포의 도가니로 몰아넣었다


국제선이 이럴진데 국내선은 낡은 비행기로 이착륙을 하루에도 몇차례 하고있어 제주도 비행기는 공포스럽다


14일 대한항공에 따르면 이날 오전 10시 승객 400명을 태우고 인천공항에서 이륙한 대한항공 KE081편(A380)의

랜딩기어 착륙장치에 문제가 발생, 이륙 후 약 30분 뒤 발견되어 뉴욕으로 가지 못하고 일본 근처까지 갔다가 이날 오후

인천공항으로 회항했다.


여객기는 즉각 인천공항에 내리지 못하고 착륙을 위해 한반도 상공을 선회하며 연료를 소모하고, 출발 5시간만에 인천국제공하엥 착륙했다.대한 항공은 늘어나는 승객을 제대로 소화를 못하고 낡은 고물비행기를 국제선에 투입, 돈벌이에 열을 올리고 있다 제주도를 오가는 비행기는 몹시 낡아 이사실을 하는 손님들은 불안을 느끼고 있다


하루에 수십차례 내리고 띄우고를 반복하고 정비를 제대로 하지 못하고 기내 청소만 하고 띄운다


한나리기자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ISSUSATV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