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시진핑 러시아 찾아가 푸틴 손 맞잡고 미국에 갖가지 공갈



러시아 푸틴, 대만 독립에 반대 중국 편들기 노골화

시진핑, 푸틴과 반미·경협 '맞손'우크라 고리로 서방에 날 세워

에너지·디지털경제 협력 확대…러 "무역 결제에 위안화 사용 지원"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21일 모스크바에서 정상회담을 열고 우크라이나와 대만 문제에 대한 상대방의 입장을 지지하며 미국과 날을 세웠다. 또한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서방의 제재로 판매에 어려움을 겪는 러시아산 에너지 거래를 늘리기로 하며 서로의 실속도 챙겼다.


서방이 촉각을 기울인 러시아에 대한 중국의 무기 지원에 대해선 공개된 내용이 없었고, 우크라이나 사태 해결을 위한 해법도 지난달 중 시진핑 푸틴 중국 러시아 양국 정상은 러시아에서 만나 회담 후 발표한 공동 성명에서 "양국은 각자의 이익,주권과 영토보전, 안보를 지키기 위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밝혔다. 러시아는 대만 독립에 반대하고 중국이 자국 주권을 지키는 것을 확고히 지지한다는 입장을 재확인했다. 러시아는 중국이 극도로 민감한 반응을 보이는 오커스(AUKUS·미국·영국·호주 안보 동맹)의 호주에 대한 핵잠수함 조기 공급에 대해서도 비판했다. 중국은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러시아의 입장을 옹호했다. 두 정상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권한을 위임받지 않은 모든 형태의 독자 제재에 반대한다"며 러시아에 대한 제재를 비판했다. 중국은 우크라이나 전쟁 이후 대러시아 제재에 동참하지 않고 있다. 양국 정상은 "어떤 국가나 집단이 군사적, 정치적, 기타 우위를 도모하기 위해 다른 나라의 합리적인 안보 이익을 해치는 것에 반대한다"고 밝혔다.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와 서방이 러시아를 위협하고 있다는 러시아의 논리와 상응하는 내용이다. 나아가 양국 정상은 미국의 미사일 관련 활동을 언급하고, "미국은 세계의 전략적 안정을 해치는 행위를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공군·해군의 합동 훈련을 정례화하는 등 군사 협력도 지속해서 강화할 방침을 재확인했다. 이번 시 주석의 러시아 국빈 방문에 이어 푸틴 대통령의 연내 중국 답방도 가능할 전망이다


에너지 전방위 협력…시진핑, 실질적 협력에 '방점'


두 정상은 에너지 분야를 중심으로 한 양국 경제 협력의 새로운 청사진에도 합의했다. 푸틴 대통령은 회담 결과에 대해 "경제와 무역은 양국 관계에서 우선순위"라며 "양국 에너지 협력이 구체적으로 논의됐다. 러시아는 중국에 석유 공급을 늘릴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또한 러시아와 중국을 잇기 위해 건설 중인 '시베리아의 힘 2' 가스관에 대한 합의에 도달했다면서 "2030년까지 중국에 최소 98bcm(1bcm=10억㎥)의 가스를 공급할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양국 원자력 기업 간 장기 협력 프로그램도 추진할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나아가 그는 "중국 기업이 러시아를 떠난 서방 기업을 대체하도록 도울 준비가 돼 있다"면서 "양국이 잠재력을 결합하면 인공지능(AI), 정보통신(IT) 등 분야에서 세계의 리더가 될 수 있다"고 기대했다. 회담에선 양국 간 결제에서 쌍방 통화 사용을 늘리는 방안도 합의됐다. 러시아는 아시아 및 중남미 국가와의 결제에서도 중국 위안화 사용을 지원하기로 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Kommentare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