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썸뜻한 저주 윤석렬 김건희 부부 한동훈 얼굴에 활쏘기

활쏘기에 센드백에 뽕 망치 주먹 날리기 퍼포먼스

주최측 “풍자”촛불행동.자주민주평화통일민족위원회 주최 행사장에

윤석열 대통령과 김건희 여사, 한동훈 법무부 장관의 얼굴을 과녁으로 삼아 ‘활쏘기 이벤트’를 벌였던 시민단체의 집회 현장에 이번에는 망치로 때리는 ‘샌드백’이 등장했다. 노동개악 윤석열에게 분노의 주먹 날리기’라는 문구가 붙은 부스에는 윤 대통령 부부와 천공 등의 얼굴이 그려졌다시민단체 촛불승리전환행동(촛불행동)은 지난 18일 오후 서울 숭례문 일대에서 윤 대통령 퇴진과 김 여사에 대한 특검을 요구하는 촛불 집회를 열었다.윤석렬 호위무사 한동훈을 비난하는 구호도 터졌다 1만5000여명은 대통령실이 있는 용산 삼각지역 일대에서 사전집회를 한 뒤 숭례문까지 행진했다. 이날 집회에는 여러 단체가 참여해 각종 부스를 운영했다. ‘알바노동자 촛불참가단’이 운영한 부스에는 샌드백이 설치됐다. 집회에 참여한 시민들은 윤 대통령 부부 등의 얼굴이 그려진 샌드백을 주먹으로 두들기거나 뿅망치로 내리쳤다. ‘자주민주평화통일민족위원회’ 이름으로 운영된 부스에서는 ‘퇴진 부적’을 붙이는 이벤트도 벌어졌다. 이 위원회는 지난 11일 집회 현장에서 윤 대통령 부부와 한 장관 사진을 과녁 삼아 ‘활쏘기’ 이벤트를 했다가 김 여사 팬카페 ‘건희사랑’으로부터 고발당한 단체다 당시 촬영된 사진에는 윤 대통령과 김 여사, 한 장관의 얼굴이 과녁처럼 놓여 있었다. 플래카드에는 ‘난방비 폭탄, 전쟁위기, 깡패 정치, 친일매국’이라는 문구와 함께 ‘윤석열에 활쏘기’라고 직접적으로 적혀 있었다. 특히 초등학생으로 추정되는 아이가 팔을 들어 힘껏 활을 쏘는 장면이 공개되면서 논란이 커졌다. 집회 현장의 다양한 이벤트에 대해 촛불행동 측은 “촛불행동에서 공식적으로 설치한 부스는 아니고 참여한 수많은 시민단체 중 한 곳에서 설치한 것으로 안다”며 “민주사회에서 대통령에 대해 충분히 가능한 수준의 풍자 퍼포먼스라고 본다”는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박수영 국민의힘 의원은 1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 땅의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폭력을 정당화하는 이런 단체의 구성원은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자격이 없다”고 적었다윤상현 의원은 정치적 입장이 다르다는 이유로 반감을 표현할 수 있는 수위가 도를 넘어선 지 오래”라며 폭력을 구사하는 걸 정당화하는 나라는 오직 독재국가인 북한뿐”이라며 “아이들에게까지 폭력을 시연하고 찬동하는 모습을 보이는 건 결코 바람직하지 않다. 어떤 폭력도 정당화되거나 혹은 학습되어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유상범 의원은 국회에서 거리에서 온통 ‘이재명 방탄’만 떠드는 것도 모자라 이제는 친북세력과 손잡고 한목소리 내나. 상식을 한참 벗어났다”고 비난했다. 집회를 주관한 단체 측은 카페 글을 통해 “윤석열 정권의 도를 넘는 패악질에 촛불 국민의 분노는 걷잡을 수 없이 커지고 있다”고 강변했다 서울= 윤혁판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IBNTV 국제방송 USRADIOSTAR.COM

コメント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