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쓴소리를 총질이라는 "양의 탈을 쓴 늑대" 윤석렬 망한다

이준석,양머리 걸어놓고 개고기 파는 국민의 힘 한심


권성동 같은 놈과 더러운 정치하는 윤정권 희망없다


장성철 특임교수 “대통령 생각 그렇다면 이 정권 망했다”





이준석 대표는 27일 오전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그 섬에서는 카메라 사라지면 눈 동그랗게 뜨고 윽박지르고, 카메라 들어오면 반달 눈웃음으로 악수하러 온다”고 적었다. 그는 이어 “앞에서는 양의 머리를 걸어놓고, 뒤에서는 정상배들에게 개고기 받아와서 판다”고도 했다. 양의 탈을 쓴 늑대를 일컫는말이다 전날 윤 대통령의 메시지가 공개됐을 당시에는 별다른 입장을 내놓지 않았던 이 대표가 윤 대통령과 당내 친윤석열계 의원들을 겨냥해 겉과 속이 다르게 행동하고 있다며 불편한 심기를 내비친 것으로 보인다. 윤석열 대통령이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를 향해 “내부 총질이나 하던 당대표”라고 표현한 문자 메시지가 공개된 이후 여당 안팎에서 반발이 이어지고 있다.


김용태 국민의힘 청년 최고위원은 27일 <문화방송> 라디오 인터뷰에서 “대통령께서 당대표를 싫어하셨다는 소문이 원치 않는 방식과 타이밍에 방증된 것 같아서 정말 유감스럽다”고 말했다. 그는 “지난 정권에서 문재인 대통령한테 아무 말도 못하고 그저 문비어천가를 외쳤던 당시 민주당 국회의원들과 젊은 정치인들을 향해서 저희가 ‘586 앵무새’라고 강하게 비판했다”며 “그렇게 안 되려고 옳은 소리를 낸 것을 가지고 내부총질이라고 인식하셨다는 것에 저는 우 아쉬웠다”고 말했다.

아울러 ‘내부총질’이라는 텔레그램 발화 주체가 대통령인데 왜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께서 그 발언을 해석해서 사과문을 올렸는지 당황스럽다”고 비판했다. 그는 “직무대행이 대통령실 대변인도 아니”지 않느냐는 지적이다. 김 최고위원은 “직무대행께서도 내부 총질이라고 생각하시는지 직무대행의 생각을 알릴 필요가 있다”고도 했다. 천하람 혁신위원도 이날 YTN 라디오에 나와 윤 대통령이 이 대표를 향해 ‘내부총질’을 했다고 표현한 걸 두고 “여당 내에서 정부를 비판하거나 쓴소리 하는 것에 대해 (윤 대통령이) 안 좋게 보고 계신 것 아닌가 하는 인식이 보인다”며 “과거에도 그랬듯 여당이 늘 정부 편만 들고 달콤한 얘기만 하다 보면 정부가 결코 잘 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는 “이준석 대표의 여러가지 과거 행동들이 시끄러웠을지는 몰라도 그때그때 필요한 의견들을 낸 것이라고 본다”며 “(윤대통령이) 쓴소리가 나오는 것을 안 좋게 본다는 인식을 주면 당내 소신파 의원들이 더 위축되지 않겠냐. 저는 그 점이 더 걱정”이라고도 했다. ‘나는 국대다’ 1기 출신인 임승호 전 대변인도 전날 밤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길게 썼던 글을 지운다”며 “약 1년 전 새로운 동지들과 함께 희망을 쌓아가던 순간들이 사무치게 그립다 . 마음 한구석이 아려오는, 섧은 어둠으로 가득한 밤”이라고 말했다. 역시 ‘나는 국대다’ 1기 출신인 신인규 전 당 부대변인도 전날 밤 페이스북에 “지도자의 정직, 지도자의 의리, 지도자의 처신, 지도자의 그릇”이라는 글을 올려 윤 대통령을 에둘러 비판했다. 친유승민계인 김웅 의원은 페이스북에 윤 대통령과 이 대표가 대선 기간 함께 찍은 사진들을 공유하면서 “내부 총질”이라는 글을 남겼다. 이 대표가 대선 기간 윤 대통령을 당선시키기 위한 선거 운동에 매진했음에도 윤 대통령이 이를 내부 총질로 보고 있었느냐는 의미가 담긴 글이다. 유승민 전 의원 역시 인스타그램에 윤 대통령과 권성동 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가 주고받은 메시지를 찍은사진을 말없이 올리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장성철 대구가톨릭대학교 특임교수도 페이스북에 글을 올려 “‘다름’이 ‘틀린’ 것이 아니죠”라며 “대통령의 생각이 그렇다면 이 정권은 망했다. 박근혜의 배신의 정치! 윤석열의 내부 총질!”이라고 말했다.


우상호 "'윤석렬이 이준석 제거', 사실로 확인

국민들은 경제적 어려움에 신음하고있는데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비상대책위원장은 27일 이른바 '문자 논란'이 불거진 윤석열 대통령을 겨냥해 "대통령이 자기 당의 대표를 제거하고 기분 좋아서 국민의힘 권성동 당대표 직무대행 겸 원내대표에게 이런 문자를 보낼 만큼 대한민국이 한가한가"라고 비판했다. 우 위원장은 이날 오전 비대위 회의에서 "예전부터 국민의힘 이준석 당대표 제거는 윤석열 대통령과 '윤핵관'의 공동작품이라고 말한 적 있는데 이번 문자로 사실로 확인됐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우 위원장은 "문자 내용이 매우 충격적이다"라며 "대통령이 이런 데 관심을 두니까 민생 경제가 더 어려워지는 것 아닌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언제는 이 대표에 의지해 젊은이들 표를 얻어내더니 이제는 내부총질 한다고 젊은 대표를 잘라내는 윤 대통령과 윤핵관의 미소를 보면서 정치가 잔인하다는 것을 다시 느꼈다"며 "이런 대통령에게 과연 희망이 있을지 좀 회의적이다"라고 꼬집었다. 이와 함께 민주당은 정부의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설치 강행을 규탄하며 한정애 의원을 위원장으로 하는 경찰장악대책위원회를 발족한다고 밝혔다. 우 위원장은 "법치국가 대한민국에서 법률가 출신 대통령과 행안부 장관이 버젓이 법령을 위반한 시행령으로 경찰을 장악하려는 것은 참으로 어이없는 일"이라며 "한 위원장을 중심으로 경찰국 신설에 대한 투쟁을 활발하게 전개하겠다"라고 밝혔다. 박홍근 원내대표도 "집권여당과 행안부장관은 틈만 나면 예전 정부의 청와대 민정수석실이 밀실에서 해오던 것을 폐지하고 경찰국이 대신하는 것이라고 주장한다"며 "이는 전형적인 '아니면 말고 식'의 무책임한 선동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박 원내대표는 "윤 대통령은 당장 경찰장악을 중단하고 국민께 사과해야 한다"며 "민주당은 국민여론을 수렴하고 당 내 총의를 모아 국회 입법권을 무력화하는 시행령 통치를 바로잡기 위해 모든 방안을 강구하는 것과 함께 행안부 이상민 장관의 책임을 분명히 물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재임스 한 특파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usradiosta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