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YANKEE TIMES

아베 전 총리, 유세중 괴한이 쏜 총맞고 사망

NHK ,피를 흘리면서 쓰려져. 총성과 같은 소리도 있었다" 긴급보도



일본 NHK는 8일 “아베 신조 전 총리가 유세중 괴한의 산탄총을 맞고 쓰러져 병원에 옮겨졌으니 호흡이 정지된 상태라고 긴급보도했다. 이날 오전 11시 30분쯤 나라현 나라시에서 참의원 선거 유세 연설을 하던 중 피를 흘리며 쓰러졌다. 아베 전 총리가 쓰러질 때 총성으로 추정되는 폭발음이 두 차례 들렸다. 나라현 경찰은 현장에서 남성 한 명의 신원을 확보해 조사 중이라고 NHK는 전했다.



자민당의 아베파 관계자는 “아베 전 총리가 연설 도중 가슴 부위를 맞고 피를 흘리며 쓰러져 구급차에 반송됐다”고 말했다. 아베 전 총리가 총을 맞았을때 주변에서 목격한 한 여성이 NHK의 취재때 “평소처럼 연설하는 도중이었는데, 남자가 뒤에서 쏜 것 같고, 첫발은 그냥 아무렇지도 않았는데, 장남감 같은 건가 했었다. 그런데 두번째 총격때 아베 전 총리가 쓰러졌다”고 말했다. 다른 목격 여성은 “연기가 확 올라왔다”고도 했다.


도꾜 양키 = 도부노부 와다나베 특파원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