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안철수,윤 대통령은 당 대표 경선에 간섭 말라

윤핵관-윤안연대 용어가 듣기 싫으면" 안 쓰겠다"

"대통령실에서 경선에 개입하는것 법적으로 문제"




국민의힘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안철수 의원은 6일 윤 대통령은 당대표 경선에 간섭 하지 말라고 말했다 대통령실은 국민의 힘에 감나라 대추나라 식 간섭은 하지 말라고 경고했다 윤석열 대통령이 안 의원의 '윤안 연대(윤석열-안철수 연대)' 발언에 격앙된 반응을 보이자 이같이 반발했다 아울러 안철수 경선캠프는 공지를 통해 "독거노인 및 소외계층을 위한 무료 배식 봉사와 KBS 대담 출연 등 일정을 차후로 연기 상황점검 및 정국 구상을 위해 일정이 조정됐다"고 밝혔다.


안 의원은 윤 대통령은 국민의 힘 당원이며 당에서 벌어지고 있는 상황에 대해 지나치게관심을 가지고 당원들을 일일이 감시감독하는 일은 바람직 하지 않다고 말했다 그는 대통령실 이진복 정무수석이 '윤안 연대' 표현을 질타한 데 대해서도 "제가 사실 대통령 후보 시절이었지 않나, 그때. 그때 단일화 때 그리고 또 인수위원장 때 쓰던 이야기였다"며 "제 의도는 윤 대통령의 국정과제를 정말 충실하게 그리고 또 존중하면서 실행에 옮기겠다는 그런 뜻이었는데, 그걸 나쁜 표현이라고 그렇게 생각하신다면 저는 쓰지 않을 생각"이라고 말했다 지금 사실 대통령실에서 당내 경선에 개입하는 것 자체가 정말 법적으로도 문제가 많고 그래서는 안 되는 일 아니겠냐"며 대통령실과 대립각을 세웠다.


한나리 기자


양키타임스 조선포스트


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