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알라스카 연방 검찰,한인 2명 북한에 밀수 혐의 기소 100년 징역형

FBI 압수품은 캔디와 종이딱지
기소 한인들 “북한거주 조카들 위해 몇가지 물건 보내려 했을 뿐”


알래스카에 거주하는 한인 2명이 북한에 밀수 혐의로 기소돼 충격을 주고 있다. 연방 법무부는 26일 알래스카에 거주하는 미국 시민권자 한인 2명을 밀수, 돈세탁, 제재 회피 등 총 24건의 법 위반 혐의로 체포해 기소했다고 밝혔다. 이들이 해당 혐의에 대해 모두 유죄 판결을 받으면 최소 100년 형에 처해질 수 있게 된다.
알래스카 연방 검찰청에 따르면 기소된 이들은 북한에 5달러 상당의 PEZ 캔디와 어린이 장난감 종이 딱지(Pogs)를 보내려다 적발됐다. 기소된 이들은 한국에서 태어났지만, 미국 시민으로 귀화한 미국인 시민권자다. 인 터커 알래스카 연방 검찰청장은 “우리는 최정예 인력을 투입해 수사를 벌였다.이들 미국인은 연방법을 위반해 북한 정권에 중요한 물질적 지원을 제공하고 있었다”며 “우리는 대규모 국제 범죄 음모를 무너뜨리는데 전력을 다했다”고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알래스카 연방 검찰청에 따르면 연방수사국(FBI), 마약단속반(DEA), 주류·담배·화기·폭발물단속국(ATF) 등이 합동으로 이들의 거주지를 급습해 물품을 압류했다. 
이번 급습 작전에는 50명 이상의 연방 요원과 다수의 K-9 유닛, 3대의 장갑차가 동원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과정에서 수사 요원들은 5달러 상당의 PEZ 캔디와 디스펜서, 12.50달러 상당의 딱지(Pogs)를 압수했지만 살상 무기는 발견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알래스카 지역 신문인 알래스카 랜드마인은 26일 보도했다.

양키타임스 미국국제방송 usradiostar.com

Comenta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