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애틀랜타 마사지숍 연쇄총격. 사망 8명 중 4명이 한인여성

용의자 21세 백인청년 체포

아시안 노린 증오범행 가능성




조지아주 애틀랜타와 인근의 아시아계 마사지 업소 3곳에서 16일 오후 연쇄 총격 사건이 발생해 총 8명이 사망하고 1명이 부상당했다. 사망자 중 6명이 아시안, 2명이 백인”이라고 보도했다. 아직까지 피해자의 신원이 공식 확인되지 않고 있다.. 첫 총격 사건은 애틀랜타에서 북서쪽으로 약 50km 떨어진 인근 도시 애쿼스(Acworth)에서 발생했다. 이날 오후 5시쯤 애쿼스의 ‘영스 아시안 마사지’란 가게에서 ‘탕'하는 소리와 여성의 비명이 들렸다. 이웃한 옷가게 주인이 911에 신고했다. 경찰은 현장에서 총에 맞은 피해자 5명을 발견했다. 그중 2명은 현장에서, 다른 2명은 병원으로 후송된 뒤 숨졌다. 애쿼스를 관할하는 체로키 카운티 보안관서는 총격 사건 직전인 오후 4시50분쯤 업소 앞에서 감시 카메라에 포착된 백인 남성 용의자 로버트 애런 롱(21)을체포했다. 오후 5시47분, 애틀랜타시 북동부의 ‘골드 스파'에서 강도 신고가 들어왔다. 출동한 경찰은 총상을 입고 숨진 여성 3명의 시신을 발견했다. 경찰이 현장을 둘러보는 동안 길 건너편에 있는 ‘아로마테라피 스파'에서 또 다른 총격 신고가 접수됐다. 경찰은 여기서도 총상을 입고 숨진 여성 1명을 찾아냈다. 이날 저녁 경찰은 애쿼스에서 발생한 최초 총격 사건의 용의자를 애틀랜타에서 남쪽으로 약 240km 떨어진 조지아주 크리스프 카운티에서 체포했다. 경찰은 롱이 애틀랜타 시내에서 발생한 2건의 총격 사건도 저지른 것으로 보고 있지만 범행 동기는 아직 불분명하다. 코로나 대유행 이후 아시아계를 겨냥한 증오범죄가 급증한 만큼, 그런 가능성을 완전히 배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애틀랜타 당국은 만약의 사태를 대비해 주변의 다른 아시아계 마사지 업소에도 모두 경찰을 파견해 상황을 파악하고 있다고 한다. 애틀란타 김강수 기자 Yankeetimes newyorktv www.usradiostar.com

25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