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앤드루 쿠오모 뉴욕주지사 정치생명 끝나나

바이든,성추행 사실로 밝혀지면 "사임해야”

민주당 의원들 "민주당에서 떠나야 할 인물




(속보)

성추행과 코로나 사망자 축소 발표에 휘말린 앤드루 쿠오모 뉴욕 주지사의 정치생명이 다 한것으로 보인다.

조 바이든 대통령도과 민주당 사람들도 쿠오모 주지사에 대해 환멸을 느낀것으로 파악된다.


미국 언론은 그간 신중한 입장을 유지해 온 바이든 대통령이 쿠오모 주지사와의 관계를 끊은 것으로 보고 있다. 16일 바이든 대통령은 ABC뉴스 인터뷰에서 “검찰 수사결과 성추문 의혹이 사실로 드러난다면 쿠오모 주지사가 사퇴해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렇다”고 답하면서 “아마 그가 기소될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피해 여성들이 나서는 데에는 많은 용기가 필요하다. 그들이 진실을 말하고 있다고 받아들여야 한다”며 “이 상황을 심각하게 여기고 수사를 해야 하며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덧붙였다.


바이든 대통령은 불과 이틀 전만 해도 “조사가 진행 중이니 결과를 지켜봐야 한다”며 신중한 입장을 나타냈었다. 바이든 대통령은쿠오모 주지사의 부친인 고 마리오 쿠오모 전 뉴욕 주지사와도 막역한 사이였다. 하지만 미 의회는 물론 민주당에서도 쿠오모의 사퇴를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자 대통령도 입장을 바꾼 것으로 보인다. CNN은 바이든 대통령의 발언을 ‘주지사와의 관계를 확실히 끊겠다는 의미’라고 해석했다.


현재까지 쿠오모 주지사에게 성추행, 성희롱을 당했다고 폭로한 여성은 7명이다. 쿠오모 주지사는 한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영웅’으로 불리며 민주당 차기 대선주자로 급부상했지만 코로나19 사망자 수 조작 의혹에 이어 성추문까지 불거지면서 정치 생명이 위태로워졌다. 그는 지금까지 관련 의혹을 부인하며 사퇴를 거부하고 있다.


yankeetimes Bidentimes


www.usradiostar.com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