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앤서니 파우치,"모두 부스터샷 맞아야 할 것”

같은 브랜드 백신 맞는것 바람직 자문위 추가접종 논의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러지·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12일 모든 사람이 어느 시점에는 면역력의 연장·강화를 위한 부스터샷(추가 접종)을 맞아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이날 CBS 방송에 출연해 면역력이 약화된 사람들이 코로나19 백신의 부스터샷을 맞는 것이 시급한 일이지만 장차 언젠가 모든 사람이 부스터샷을 필요로 할 것 같다고 밝혔다.


그는 “우리는 이미 어떤 영역에서 시간이 지남에 따라 감소의 징후를 보기 시작했다. 그것은 지속성”이라며 “현재로선 면역력이 약화한 사람을 제외하고는 지금 당장 부스터샷을 줄 필요가 있다고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백신의 보호 효과가 약화하기 시작하는지 파악하기 위해 각기 다른 인구 집단별로 주간, 그리고 월간 단위로 데이터를 실시간 추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파우치 소장은 “그게(보호 효과) 특정 수준에 도달하면 그 사람들에게 부스터샷을 줄 준비가 될 것”이라며 “하지만 면역력이 약화한 사람들에게 주는 것이 시급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부스터샷으로 당초 맞았던 코로나19 백신과 같은 브랜드의 백신을 맞아야 하느냐는 질문에는 “같은 브랜드의 백신을 맞는 게 바람직하다”고 말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