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억측 추측 방정 떠는 반미주의자들 도청 감청 대통령실 감청없었다

일부 야당 정치장사치들과 헛소리꾼들이 언론에 출동 펌프질

토니 블링컨 국무 “문건유출, 동맹협력 영향 없어…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은 15일 동맹국 등과 관련된 미군 기밀문건 유출 파문과 관련해 동맹 및 파트너 국가들과의 협력에 영향을 주진 않는다는 입장을 베트남 기자회견에서 밝혔다. 정보 유출 상황에서 미국이 신뢰할 동맹이 될 수 있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우리는 이런 유출이 발생한 이후 동맹 및 파트너들과 고위급에서 접촉하고 있다"며 "우린 정보 보호 및 안보 파트너십에 대한 우리의 약속을 분명히 했다"고 답했다.


지금까지 내가 들은 것은 우리가 취하고 있는 조치를 평가한다는 것이었고, 우리의 협력에 그것이 영향을 미치진 않는다"며 "난 그런 것(영향을 줄 수 있다는 것)을 보거나 듣지 못했다"고 말했다. 동맹 및 파트너와의 협력에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어떤 것도 듣지 못했다"고 재차 강조했다. 조사가 진행 중이며, 현재 (기밀문건 유출) 용의자가 구금돼 있지만 중요한 것은 정보를 더욱 안전하게 보호하기 위한 조치"라고 말했다 베단트 파텔 국무부 수석부대변인도 10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에 "한국에 대한 미국의 협력은 굳건하다"는 입장을 밝힌 바 있다.


한국에서는 일부 반미인사들과 좌익 언론들이 있지도 않은 도청 감청을 거론하면서 국민들에게 반미선동을 일삼고 악질적인 유튜버들은 이런류의 인간들을 스튜디에 초청하여 제나름의 거짓을 털어놓게 유도하고있다.


양키타임스 뉴욕티비


usradiostar.com 미국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