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언론이 탐욕 부채질 미국 7월 소비자물가 8.5% 올랐는데 상승폭 둔화라니?

국제유가 베럴당 90달러로 내려갔는데

주유소 소매 가격은 폭등 수비자 얕보기



미국의 물가 상승 압력이 다소 약해졌다고 언론이 호들갑을 떨고있다. 이미 천문학적으로 올랐는데도 국제유가 하락에 따른 영향으로 내렸다는 풀이를 한다. 이렇게 보도해 놓고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의 긴축 속도도 완화될 수 있다는 어림잡기 전망도 내 놓고있다. 미국 노동부는 10일 지난달 소비자물가지수(CPI) 상승률(전년 동월 대비)이 8.5%를 기록했다고 밝혔다.


1981년 11월 이후 최대 상승 폭을 기록했던 전달 9.1%보다 낮은 수치. 식료품과 에너지를 제외한 근원 CPI도 1년 전보다 5.9% 상승했다. 이것을 시장 예상치6.1%보다 낮다고 풀이한다.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9월물 가격은 지난달 약 12% 떨어져 배럴당 90달러 수준에서 거래되고 있다. 그런데도 주유소 휘발유값은 내리지 않소 오르락 내리락 장난질을 하고있다.


YankeeTimes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