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얼굴에 똥칠 윤석렬 ,장모 10원 한 장 피해 안 줬다더니 국민기만




윤대통령이 말한 ‘이권 카르텔’ 중심에 부정 부패 백화점 처가 모르쇠 시치미 때지말고 입장 표명·대국민 사과 해야 ...


더불어민주당은 22일 통장 잔고증명 수백억 위조 등의 혐의로 구속된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순씨 사건과 관련해 윤 대통령이 모르쇠로 시치미를 때지말고 국민에게 정중하게 사과하라고 요구했다.


박성준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국회 소통관 브리핑에서 “지난 대선 당시 윤석열 후보는 장모 최씨에 대해 ‘10원 한 장 피해준 적 없다’고 단언했다”며 그럼에도 최씨는 구속되었다며 윤 대통령은 거짓말로 국민을 기만한 꼴이 됐다”고 말했다. 윤대통령은 선거 전엔 죄가 없다며 두둔해놓고 불법이 드러나 장모가 법정 구속까지 됐음에도 모르쇠로 일관한다면 뻔뻔하다”며 “윤 대통령은 최씨의 법정 구속에 대해 입장을 밝히고 국민에게 사과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또 “최씨의 법정구속은 예고편에 불과하다. 본편은 시작되지도 않았다”며 “도이치모터스 주가 조작, 양평 공흥지구 특혜, 서울-양평고속도로 노선 변경 특혜 의혹이 김건희 여사 일가를 향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렇게 의혹으로 둘러싸인 대통령 처가는 대한민국 역사상 처음”이라며 “악질적인 사기 범죄부터 전형적인 권력형 게이트까지 총망라된 대통령 처가 사법 리스크를 밝혀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혔다


윤 대통령이 말하는 이권 카르텔, 특권 카르텔이 있다면 바로 그 중심에 대통령 처가가 있다”며 “김 여사와 일가를 둘러싼 특권 카르텔부터 말끔히 청소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울= 재임스 행키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KISSUSA .TV  usradiostar.com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