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얼어붙은 미국 부동산 시장 주택 담보 대출 평균 금리 7% 껑충

20여년 만에 최고치 전국 복덕방은 개문 휴업

은행 대출 직원들도 손님 상담 없어 시무룩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의 가파른 기준금리 인상 여파로 미국 주택담보대출 모기지 평균 금리가 20여년 만에 7%를 넘어섰다. 미국 언론들은 미국 모기지은행협회(MBA)가 집계한 30년 만기 고정금리 모기지의 평균 금리는 지난주 한주 새 0.22%포인트 상승해 7.16%로 올라섰다. 이 같은 수치는 2001년 이후 가장 높은 수준이다라고 다투워 보도했다 . 블룸버그는 미국의 모기지 평균 금리가 7%를 넘어선 것은 20여년 만이라고 전했다. 연준이 인플레이션(물가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공격적으로 기준금리를 올리면서 주택담보대출 금리는 올해 초와 비교해 2배 이상 올랐다. 이바람에 미국 50개주 복덕방들은 개문 휴업 상태이고 직원들은 출근도 하지않고 집에서 서성거리고 있다 대출 업무를 보는 은행원들은 찾오는 손님이 없어 김이 빠졌고 더러는 근처 관광지로 여행을 떠났다 주택 개발업자들도 높은 이자로 집을 지어도 수지가 맞지않아 건축행위를 중단했다 빈땅을 구입하여 주택 아파트 상가를 건축하려던 계획을 거두고 경기가 풀릴날을 기다리고있다 부동산 시장이 얼어붙으면 관련 사업이 덩달아 얼어부터 경기가 위축되기 마련이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Ibn usradiostar.com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