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역사 팔아 먹은 매국노 누가 윤석렬 용서할까?

민주당,"한일정상회담은 공허 그 자체". 기시다 만나는것 "불쾌"




더불어민주당은 7일 한일정상회담과 관련, "누가 윤석열에게 용서할 자격을 주었냐"고 비난했다.누가 윤석열 대통령에게

강제동원을, 위안부 문제를, 우리의 아픔을 퉁치고 넘어갈 자격을 주었냐? 윤석열 대통령은 역사를 외면한 대통령, 역사를 내다 판 대통령으로 역사에 기록될 것이다. 이번 한일정상회담, 공허 그 자체"라고 맹비난했다.


강선우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후 국회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의 '양국이 과거사가 완전히 정리되지 않으면 미래 협력을 위해 한 발자국도 내디딜 수 없다는 인식에서 벗어나야 한다고 생각한다'는 발언을 거론하며 이같이 말했다. 윤 대통령은 '과거사는 일방에게 요구할 수 없는 문제'라고 강변했다"며 "국민 앞에서 일본의 입장을 대변하는 윤석열 대통령의 모습을 보는 우리 국민은 참으로 참담하고 허망하다"고 성토했다. 일본 기시다 총리의 반성과 사과는 없었다. 강제성에 대한 인정 또한 없었다"며 "강제동원 문제에 대해서 '시 어려운 환경 속에서 일하게 된 많은 분들이 힘들고 슬픈 경험을 하신 데 대해 가슴 아프게 생각한다' 얼버무렸다. 기시다 총리는 이마저도 개인의 생각이라고 의미를 축소하기에 급급했다"고 비판했다.


그는 양국 정상이 후쿠시마에 한국 전문가 시찰단을 파견하기로 합의한 데 대해서도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으면 방류에 반대한다‘는 명확한 원칙을 관철하지 못했다"며 오히려 오염수 방류를 위한 명분만 쌓아주는 것은 아닌지 심히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윤혁파 특파원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