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연방정부 코로나 펜데믹 지원 중단 뉴욕시민 굶주림에 내몰린다

10월 기준 164만1,037명, 전년동기비 34.7% 증가

굶주림 배고픈 가난은 국가도 못 해결 S.I. 가장 심각





25일 헝거프리아메리카(Hunger Free America·HFA)에 따르면 연방정부의 코로나19 팬데믹 지원이 중단되면서 뉴욕시에 굶주림에 내몰리고 있는 시민이 급증한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10월 기준 1주일간 섭취해야 할 충분한 양의 식량이 없는 뉴욕시민은 164만1,037명으로 전년 동기 121만8,736명보다 무려 34.7% 늘어났다. 전국적인 증가율 29.6%보다 5% 포인트 이상 높은 것이다. 뉴욕주 역시 굶주림을 호소하고 있는 주민 수가 전년 대비 34.6% 증가해 뉴욕시와 크게 다를 바 없었다. 이 같은 현상에 대해 HFA는 연방정부의 코로나19 팬데믹 지원 중단과 역대급 인플레이션을 주 원인으로 꼽았다.



팬데믹 초기 확대 지원됐던 ‘차일드텍스크레딧(Child Tax Credit)’이 올해 1월 중단되고, 학교 무상급식 지원이 만료되는 등 연방정부의 여러 지원이 중단되면서 상황이 악화됐다는 분석이다. 실제 연방정부의 다양한 팬데믹 구호 지원이 이어졌던 지난 2020년 12월~2021년 4월 경우, 굶주림을 호소하는 뉴욕시민은 전년대비 35.2% 감소했다. 한편 3년 단위로 측정하는 뉴욕시 식량난 지수에 따르면 2019~2021년 기준, 퀸즈는 전체 주민의 11.6% 즉 10명중

1명 이상이 굶주림을 호소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YANKEE NewyorkTV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