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연방 하원, 우크라이나 군사지원




미 하원이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타이완 지원안을 통과시켜 상원으로 넘겼다. 20일 미국연방 하원은 608억 달러규모의 우크라이나 지원안과, 264억 달러(약 36조 원) 규모의 이스라엘 지원안, 81억 달러(약 11조 원) 규모의 타이완 지원안을 각각 통과시켰다.

각 지원안은 상원 표결을 남겨두고 있지만, 상원은 민주당이 다수여서 무난히 통과될 것으로 보입니다.

바이든 정부는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타이완에 대한 지원 등을 묶은 천50억 달러 규모의 추경 안보 예산을 의회에 요청했지만, 하원 다수당인 공화당이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해 반대 목소리를 높이면서 통과가 미뤄져 왔습니다.

이런 가운데 하원 의장인 공화당 소속 마이크 존슨 의원이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 타이완 지원액을 개별 법안으로 나눠 처리하는 방안을 내놓으면서 돌파구가 마련됐다.

다만 우크라이나 지원을 반대해 온 공화당 의원들을 중심으로 마이크 존슨 하원 의장에 대한 불만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습니다.

각 지원안이 통과되면서 우크라이나와 이스라엘은 미국에 감사를 표했다.
양키타임스 USA국제방송 

Comentário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