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미국 고금리 고수 국채금리 4..8% 뉴욕증시 하락

최종 수정일: 2023년 10월 4일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고금리 정책이 장기화될 것이란 전망이 최근 커지는 가운데, 벤치마크인 10년 만기 미국 국채 금리가 3일연 4.8%를 넘어섰다.


CNBC와 인베스팅닷컴에 따르면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이날 오후 기준 4.8%를 돌파했다. 이는 오전 중 4.7%를

넘으면서 2007년 8월 이후 16년 만에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한 데 따른 것이다.


10년 만기 국채 수익률은 지난달 27일 4.5%를 넘어선 이후 상승세를 이어가고 있다.


채권 금리 급등의 배경엔 연준의 고금리 정책이 상당 기간 이어질 것이란 전망이 자리잡고 있다.


CNBC는 노동부 8월 구인·이직보고서(JOLTS)에 따르면 노동 시장이 여전히 과열되고 있어, 연준이 금리를 계속 인상할 수

있는 근거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8월 민간기업 구인 건수는 961만 건으로 전달 보다 69만 건(7.7%) 증가, 예상치

880만 건을 크게 넘어섰다.


최근 연준 관계자들은 고금리 장기화를 암시하는 발언들을 내놓기도 했다. 전날 로레타 메스터 클리블랜드 연방준비은행 총재는 "연준의 작업이 끝나지 않았을 가능성이 크다"며 "연내 금리를 한 번 더 인상한 뒤 한동안 유지할 필요가 있다고 본다"고

언급했다.


채권 금리가 급등한 가운데 이날 뉴욕증시는 일제히 하락 마감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430.97포인트(1.29%) 내린 3만3002.38로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58.94포인트(1.37%) 하락한 4229.45로 장을 닫았다.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48.31포인트(1.87%) 내린 1만3059.47에 장을 마감했다.


yankeeTimes NewyorkTV

댓글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