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연준, 금리가 너무 낮아 경제 활성화 더디다

연방준비제도 3월에 올릴계획 발표

자산 매입 규모 3백억 달러로 늘리기로




미국 연방준비제도(Fed·연준)는 26일 금리를 인상하는 것이 적절하다는 입장을 밝혀 이르면 3월 금리 인상을 시사했다. 이날 이틀간의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례회의를 마친 뒤 낸 성명에서 연방 금리를 현 수준으로 유지하지만, 고용상황 개선과 지속적인 인플레이션을 감안해 조만간 금리를 인상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인플레이션이 2%를 웃돌고 강력한 노동 시장 탓에 금리의 목표 범위를 올리는 것이 곧 적절해질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CTV 국제방송 usradiostar


당장의 기준 금리는 현재의 0.00∼0.25%가 유지된다. 현재 진행 중인 테이퍼링(자산매입 축소)은 기존 방침을 유지키로 했다. 연준은 지난달 FOMC에서 지난 11∼12월에 각각 150억 달러씩 축소해왔던 자산매입 규모를 이달부터 2배인 300억 달러로 늘리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따라 2020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이후 경기 부양을 위해 매달 1천200억 달러씩 사들여 온 채권 매입 프로그램은 기존 예상대로 올 3월에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yankeetimes Bidentimes



Σχόλια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