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염라대왕보다 더 무서운 한국 검찰에 걸려든 김만배 여러사람 고통에 극단 선택 시도

염라대왕보다 더 무서운 한국 검찰, 걸려든 김만배 여러 사람 고통에 극단 선택 시도

나 때문에 주변인사들 줄줄이 검찰에 불려가

최종 착지는 이재명 민주당 대표 표적 수사




대장동 개발 로비·특혜 의혹의 핵심 인물인 화천대유자산관리(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씨가 14일 경기도 수원 율전동 인근도로 자신의 차량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이 살아났다 김씨는 형기를 마치고 출감한뒤 최근까지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한 검찰의 수사에 협조하지 않고 있어 김씨 주변에 대한 수사를 전방위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검찰과 대치 상태에 있었다 김씨는 전날 자신의 주변 인사들이 검찰에 체포되고 변호사마저 압수수색을 당한 뒤 “나 때문에 여러 사람이 고통받고 있다”는 취지로 주변에 말했다고 한다. 검찰은 전날 화천대유의 공동대표를 맡았던 이한성씨 등 김씨 주변 인사들을 체포하고 자택과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또 김씨 사건을 대리했던 법무법인 태평양 사무실을 압수수색하고, 대장동 사건 초반부터 김씨 변호를 맡았던 검찰 출신 변호사의 휴대전화를 압수하기도 했다. 수사 초기 때와 입장을 바꿔 이재명 대표를 겨냥한 진술을 쏟아내고 있는 대장동 민간 사업자들과 달리, 김씨는 기존 입장을 유지하고 있다.


대표적으로 남욱 변호사는 ‘천화동인 1호에 배당된 700억원은 이재명 시장실 몫이라고 김씨한테 들었다’는 취지로 법정 진술했지만, 김씨는 본인이 실소유주라고 계속해서 주장하고 있다. 남 변호사 발언 가운데 상당수는 김씨한테서 들었다는 ‘전언’이다. 김씨가 발언 사실을 부정하면 남 변호사 법정 증언의 증거능력이 인정되기 어렵기 때문에, 이 대표를 노리는 검찰 수사에 김씨가 걸림돌이 되고 있다는 분석이 많았다.


재임스 한혁파 특파원


YankeeTimes Chosunpost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