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YANKEE TIMES

옐런 재무장관, "비트코인 투자는 매우 위험"

비트코인은 화폐가 아니다

불법금융 잘못투자하면 망신


재닛 옐런 재무장관은 비트코인 투자는 매우 위험하다고 23일 뉴욕타임즈가 주최한 행사에서 강조했다.

"비트코인은 결코 거래 수단으로 널리 쓰일 것으로 보지 않는다"며 "오히려 불법 금융에 사용되는 게 아닌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옐런 장관은 "비트코인을 채굴하는 과정에서 소비되는 에너지가 너무 많다"며 기후변화 등 환경에 미치는 나쁜 영향에 대해서도 비판의 목소리를 높였다.


비트코인 투자의 위험성에 경종을 울리고 있는 전문가는 누리엘 누비니 뉴욕대 교수도 비트코인 가격이 결국 폭락할 것으로 보고 있다. 그는 비트코인을 화폐라고 부르는 것 자체가 잘못이라는 입장을 피력하고 있다. 금 투자자인 피터 시프도 비트코인 투자에 대한 회의론을 보이는 대표적 투자 전문가다.


그는 비트코인 가격이 폭락할 때마다 놀랄 일이 아니라는 의견을 내놓았다. 모든 나라의 금융 당국은 비트코인의 앞날을 부정적으로 본다.

반면 테슬라 창업자 일론 머스크는 비트코인에 대해 오락가락 행보를 보이고 있다. 그는 지난 8일 미국증권거래위원회(SEC)에 공시한 테슬라 보고서를 통해 15억달러 어치의 비트코인을 매수했다는 사실을 공개했고 향후 투자와 결제수단으로 허용할 것이라고도 밝혔다.


이 사실이 알려지자 비트코인 가격은 폭등했다. 그러더니 지난 22일에는 "비트코인 가격이 너무 높은 것 같다"는 말로 시장을 흔들었다. 이처럼 한 사람의 말에 비트코인 값이 심하게 출렁거리는 이유는 실물 가치와 가격의 괴리가 심하기 때문이다.


각국의 중앙은행이 비트코인을 화폐로 인정하지 않는 한 이런 상황은 바뀌지 않을 것이다. 17세기 수많은 투자자를 울렸던 `튤립 투기`와 유사한 궤적을 그리고 있는 것이다. 이는 비트코인 투기의 `폭탄 돌리기`가 언젠가 많은 이들이 `상투`를 잡는 대재앙으로 바뀔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yankeetimes NewyorkTV



3 view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