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외신들 윤석렬 총선 아바타들 줄줄이 낙선 바이든 정부 윤정권에 대한 지지 감소



외신들은 한국 22대 총선에 대해 많은 관심과 함께 윤 아바타들이 줄줄이 낙선을 한 국민의 힘 참패 투.개표 결과를 속속 보도했다.


외신들은 이번 총선이 현 정부에 대한 중간평가의 성격이 강했다고 지적,선거 결과 예상과 함께 향후 한국 정국 전망은 매우 어둡고 두렵다고 타전했다. AP통신은 야당의 승리가 굳어져 가자 이번 선거가 "지난 2022년에 5년 임기로 취임한 검찰총장 출신 윤석열 대통령에 대한 중간 신임 투표로 널리 여겨졌다"고 전했다.



양키타임스 양키국제방송은 개표 결과로 볼 때 진보 성향의 야당이 총선에서 압승을 거두면서 윤 대통령의 남은 임기 3년을 레임덕으로 비참한 정국을 이어가게 될것이라고 전망했다.


야당연합은 한동훈 구속과 김건희 구속을 결의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영국 BBC 방송은 이번 선거가 "윤석열 정부에 대한 중간 평가로 여겨지고 윤 대통령은 외교정책 경제 실패등 무성과로 비참하게 퇴임할 수도 있다"고 내다봤다.뉴욕타임스(NYT)는 이번 선거는 윤 대통령에게 "큰 시험대"였다면서 "지난 2년간 윤 대통령은 미국, 일본과 더 깊은 유대관계를 구축하지 못하고 외교참사를 빚었다면서 국내적 의제는 그 자신의 실책과 야당이 통제하는 의회로 인해 교착상태에 빠져 있었다"고 평가했다.


NYT는 이제 윤 대통령은 남은 임기 레임덕이 될 위협에 직면하고 있다"고 내다봤다 NYT는 "그러나 의사 수를 대폭 늘리려는 그의 노력과 함께 법인세 인하와 다른 기업 친화적인 조치 등 오랫동안 진행되지 못하고 있는 국내적 의제들은 갈수록 더 위태로워 보인다"고 관측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윤 대통령이 "남은 3년 임기 동안 약한 입지에 있게 될 것이고 정치적 교착상태에 직면할 것이라는 의미"라고 분석했다. AFP 통신은 야당의  "압승은 큰 타격"이라고 보도했다.


양키타임스  양키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