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op of page
  • 작성자 사진YANKEE TIMES

우려되는 바이든 건강 커지는 대통령직 수행 우려 후원금 모금은 트럼프보다 2배 많아

80세 바이든, 핀란드 방문 후 귀국길 에어포스 원 탑승하다 넘어져


80세의 고령에 내년 대선 재선에 도전한 바이든 대통령의 건강 문제에 대한 우려가 끊이지 않는다. 막중한 책임과 임무에 미국 대통령직을 고령에도 차질 없이 수행할 수 있느냐는 우려다. 바이든 대통령은 전용기를 타고 내릴 때마다 자주 넘어지거나 비틀거려 세간의 이목이 집중돼 있는데, 이번 유럽 필랜드 방문에서도 넘어지는 모습이 노출되었다


폭스뉴스 등 미국 언론들에 따르면 바이든 대통령은 지난 13일 핀란드 방문을 마치고 귀국하기 위해 헬싱키 공항에서 전용기인 에어포스 원에 오르다 계단에서 살짝 비틀거리는 모습이 포착됐다. 바이든 대통령은 계단 중간쯤을 천천히 오르다 뭔가 헛딛은 듯 비틀댔고, 이내 빠른 걸음으로 계단을 마저 올랐다.


그는 지금껏 공식 행사에서 계단을 오르내릴 때 워낙 자주 넘어지거나 휘청거리는 모습을 많이 노출한 탓에 이번에도 이목이 쏠렸다. 핀란드 방문 전 영국에 갔을 때도 비행기 계단차가 이목을 끌었다. 지난 9일 영국 런던의 스탠스테드 공항에 에어포스원이 착륙해 바이든 대통령이 내릴 때 계단 중간 두 군데에 ‘계단에 주의하세요’라는 큼지막한 문구가 붙어 있는 모습이 목격됐기 때문이다.


굳이 비행기 계단차에, 그것도 두 군데나 그런 문구가 붙어 있는 모습에 관심이 쏠렸다. 계단에서 자주 넘어지는 바이든 대통령을 위해 특별히 부착된 것일 거라는 관측이 나왔다.이에 대해 스탠스테드 공항 대변인은 “해당 문구는 공항에서 준비한 것이 아니다. 미국 공군에서 제공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뉴스위크에 전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석 달째인 2021년 3월 에어포스 원을 오르다 여러 번 넘어지듯 휘청거리는 모습을 보여 언론의 집중

조명을 받은 바 있다. 당시 백악관은 바람이 너무 세게 불어 대통령이 흔들렸다고 해명했다.


최근에는 지난달 1일 콜로라도주 콜로라도스프링스의 공군사관학교에서 열린 야외 졸업식 행사에서 연설 후 자리로 돌아가다 바닥에 있는 검은 모래주머니에 발이 걸려 크게 넘어지기도했다


양키타임스 국제방송

Comments


bottom of page